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경칩 지나도 꽁꽁 언 취업시장…"대기업 63.6%, 상반기 채용 '0' 또는 미정"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3-07 11:0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국내 대기업 5곳 중 3곳은 올해 상반기 취업계획이 없거나 아직 세우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부진이 가장 큰 이유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63.6%는 "올해 상반기 중 한 명도 채용하지 않거나 아직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 했다"고 답했다.

한경연 매출 500대 기업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

이미지 확대보기


구체적으로 신규채용 '0'인 기업은 17.3%이며, 채용계획 미수립 기업은 46.3%다. 작년 상반기와 비교해보면 신규채용이 없는 기업은 8.8% 증가했고, 계획을 수립하지 않은 기업은 32.5%나 늘었다.

채용계획이 없거나 수립하지 못한 이유로 기업들은 국내외 경기 부진(51.1%)을 들었다. 이어 고용경직성(12.8%), 적합인재 확보 곤란(10.6%),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8.5%) 순이다.

한경연 관계자는 "올 상반기 신규채용 시장은 더욱 얼어붙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기업들은 신규채용을 늘리려면 정부와 국회가 기업규제 완화와 고용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에 나서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