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美 루시드 모터스, 애리조나에 제조공장 준공…내년 LG배터리 단 '루시드 에어' 출시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2-03 13:5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미국 신생 전기차기업 루시드 모터스가 2일(현지시간) 에리조나에 전기차 제조공장 '루시드 AMP-1' 1단계 준공을 마쳤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2일 첫 삽을 뜬 지 1년만이다.

루시드 모터스는 AMP-1 생산능력에 대해 "1단계에서는 연간 최대 3만대이며, 2028년까지 총 4단계 준공을 통해 40만대로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 애리조나주 카사그랜드에 위치한 루시드 AMP-1. 사진=루시드 모터스.



이 공장에서 처음으로 양산되는 모델은 중형 전기세단 '루시드 에어'다. 내년 봄 출시를 목표로 한다.

루시드 에어 투어링 모델은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가 406마일(약 653km)로 인증받았다. 이 모델에는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가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루시드 에어 그랜드 투어링 모델은 517마일(832km)로 전세계 최장거리 모델인 테슬라 모델S 보다 100마일 더 달릴 수 있다.

중형 전기세단 루시드 에어. 사진=루시드 모터스.

이미지 확대보기


또 루시드 모터스는 이 공장에서 2023년 SUV전기차도 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피터 호크홀딩예 루시드 모터스 제조부문 VP는 "첫 삽을 뜰 때부터 지금까지 효과적으로 투자금을 관리해 최첨단 공장을 지을 수 있었다"면서 "신형 플랫폼과 신차를 추가해 첨단 전기차에 대한 수요를 따라잡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