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감원, 금융권 합동 ‘사랑의 연탄나눔’ 실시…연탄 21만 2500장 기부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1-13 14:12 최종수정 : 2020-11-13 15:11

2006년부터 매년 실시…올해 연탄기부 59% 줄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왼쪽 다섯 번째)과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왼쪽 여섯 번째), 허기복 연탄은행 대표(왼쪽 세 번째) 등 금융권이 13일 합동 ‘사랑의 연탄나눔’을 실시했다. /사진=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금융감독원이 13일 서민금융진흥원, 신용회복위원회, 5개 금융협회와 서울 동작구 노량진 2동을 찾아 겨울 한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외 계층을 위해 ‘사랑의 연탄나눔’ 활동을 실시했다.

금감원은 지난 2006년부터 매년 ‘사랑의 연탄나눔’ 활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날 금융권은 공동으로 마련한 후원금으로 연탄은행을 통해 연탄 21만 2500장을 기부했다.

이날 연탄나눔 활동에 참여한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여건이 어려운 시기일수록 주변이웃의 어려움을 살펴봐야 한다”며, “이번 금융권이 마련한 작은 나눔이 잘 전달되어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연탄은행 대표 허기복 목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연탄기부는 59%, 자원봉사자는 54%씩 줄어 역대 가장 어려운 겨울을 맞이했다”며, “저소득·노약층이 어렵다는 소식에 금융권이 한달음에 달려와 에너지 빈곤층을 위해 큰 온기를 불어넣어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금감원은 향후에도 어려운 이웃들이 조금이나마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나눔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나갈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