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브로드밴드, 국가융합망 백본망 구축-운영 사업 수주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10-29 17:07

정부 부처 개별적 국가통신망 운영하던 것에서 벗어나
SK브로드밴드 창사 이래 공공 시장 최대 규모 사업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SK브로드밴드가 차세대 국가통신망의 핵심 인프라인 '국가융합망 백본망 구축·운영 사업'을 수주,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정보자원관리원과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의 국가융합망 구축 전후 구성도/사진=SK브로드밴드

이미지 확대보기
그간 정부는 부처마다 개별적으로 국가통신망을 운영하여 왔으나, AI(인공지능)와 빅데이터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공서비스를 혁신하기 위하여 48개 정부부처를 하나의 백본망으로 연결하는 차세대 국가융합망을 구축하기로 한 바 있다.

SK브로드밴드 측은 "이번 국가융합망 백본망 구축·운영 사업의 수주는 창사 이래 공공 시장에서 수주한 가장 규모가 큰 사업으로 지금까지 기간통신사업자로서 축적해 온 우수한 기술력과 경쟁력을 입증한 쾌거”라고 평했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사업에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제1망 사업자로 선정됐다. 제1망은 업무 회선이고, 제2망은 이중화 회선이다.

행정안전부의 국가융합망 백본망을 구축 목적은 네트워크 자원의 운영 효율성을 증대와 국가가 보유한 민감 정보의 보안성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요약 가능하다.

이방열 SK브로드밴드 기업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던 것은 SK브로드밴드와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T-SDN 및 양자암호통신과 같은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을 국가융합망에 적용하기로 한 것이 주효했다”라고 밝혔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T-SDN(Transport-Software Defined Network) 기술을 자사의 유무선 네트워크의 고도화를 위해 연구개발해 왔다. 최근 5G 서비스를 위한 유무선망의 구축과 운영에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적용하고 있다.

이 기술은 물리적인 통신망을 지능화하고 가상화함으로써 S/W기술을 활용하여 제어·관리한다. 네트워크에 들어가는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하고 구축과 운영의 복잡성을 해결할 수 있는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로 알려져 있다.

양자암호통신은 해킹과 복제가 근본적으로 불가능한 현존 보안기술 가운데 가장 안전한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이 보유한 양자암호기술을 국가융합망 구축에도 적용할 계획으로,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로 공공영역에서 양자암호통신기술이 적용된 국가기간망을 보유하게 된다.

SK브로드밴드는 정부 계획에 따라 2021년 3월까지 백본망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순차적으로 48개 중앙부처가 국가융합망 백본망에 연결된다. 정부는 백본망과 정부부처 산하기관들을 연결하는 지선망 구축사업 및 부처별 맞춤형 솔루션 사업을 곧 진행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SK브로드밴드는 백본망을 성공적으로 구축해 향후 국가융합망의 지선망 구축사업 등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이방열 SK브로드밴드 기업본부장은 “이번 사업수주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가백본망의 탄생과 더불어 공공시장이 과점 체제에서 경쟁 체제로의 전환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하면서, “국가융합망 사업은 해저케이블사업, 새만금 데이터센터 등과 함께 SK브로드밴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