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화손보, 라임코리아와 '맞손'…공유킥보드 보험 선보인다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10-29 11:38

탑승자 과실로 인한 제3자 배상책임 보장

한화손해보험 김영준 기업보험부문장(왼쪽)과 라임코리아 권호경 지사장(오른쪽)이 MOU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 한화손해보험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한화손해보험은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라임’과 손잡고 공유킥보드 보험 서비스를 시작한다.

한화손보는 글로벌 전동킥보드 공유사업자의 국내법인 라임코리아와 손잡고 올바른 라이딩 문화 조성을 위한 MOU를 여의도 사옥에서 체결하고 탑승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한화손해보험이 라임코리아 전동킥보드 탑승자를 위해 제공하는 보험서비스는 공유 킥보드 이용중 탑승자의 과실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제3자 배상책임(대인, 대물사고)과 탑승자의 상해사망사고을 보장한다.

라임코리아는 현재 시애틀, LA, 베를린, 파리, 스톨홀름 등 30여국 100여개 도시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글로벌 마이크로 모빌리티 기업의 국내법인으로 지난 10월부터 서울특별시와 부산광역시를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화손보는 기기 이용의 편리함에 앞서 안전이라는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라임코리아와 함께 이용자를 대상으로 안전 서약 캠페인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화손해보험 관계자는 “대도시 젊은 층을 중심으로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경제가 활성화되고 있지만, 기기를 이용하는 연령층이 낮아지고 전용도로 및 관련법규 등 인프라가 아직까진 미흡한 상황”이라며 “올바른 전동킥보드 탑승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