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로나로 실물경제-금융시장 부조화…국채 물량 대응 필요"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10-23 15:52

23일 금융·재무·증권학회 '코로나 이후 금융통화정책과 자산시장' 공동 심포지엄

강현주 자본시장연구원 거시금융실장이 23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한국금융학회 한국재무학회 한국증권학회가 연 '코로나 이후의 금융통화정책과 자산시장' 공동심포지엄에서 발표하고 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2020.10.23)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 이후 실물경제와 금융시장 부조화가 나타난 가운데 과잉 유동성 대응이 향후 통화정채 과제라는 제언이 나왔다.

강현주 자본시장연구원 거시금융실장은 23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한국금융학회·한국재무학회·한국증권학회가 연 '코로나 이후의 금융통화정책과 자산시장' 공동심포지엄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대규모 감염 확산으로 중앙은행은 전례없는 완화적 수단을 도입하고 실행했다.

미국 연준(Fed)은 연방기금금리를 0.00~0.25%까지 내리고 대규모 양적완화를 단행했다. 코로나19 이후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연 0.50%까지 내렸다.

증시는 3월께 선진국 및 신흥국 주가 급락 이후 9월 중순까지 급등이 이어졌다.

강현주 실장은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기업이익 하향 조정에도 불구하고 주가지수는 빠르게 회복됐다"며 이른바 '주식시장 V자 반등'을 짚었다.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의 부조화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강현주 실장은 "한계기업 적체 및 무형자산 투자 확대로 기업간 생산성 격차가 확대되고, 지수 상승을 견인하는 초선도 슈퍼스타 기업들의 실물경제에 대한 대표성이 저하됐다"고 제시했다.

향후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 유지성이 필요하다고 봤다. 강현주 실장은 "재정의 성장 기여도 하락으로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 유지 필요성이 있다"며 "재정적자에 따른 국채 발행 물량 증가에 따른 수급불안에 대응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 중앙은행이 지급불능 위험과 과잉유동성, 저물가에 대비해야 한다고 봤다. 강현주 실장은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잠재성장률 저하 및 저금리에 대한 정책수단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영익 서강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는 코로나19 이후 완화된 통화정책이 한국 주가 상승에 미친 상관관계를 실증 분석했다.

한국주가와 상관계수가 가장 높은 거시경제변수로 일평균 수출금액을 꼽았다. 코스피를 일평균 수출금액으로 평가해보면 2020년 8월 현재 23.8% 과대평가됐는데, 광의통화(M2)를 포함하면 과대평가 정도가 10%로 축소된다고 했다. 실물에 비해 너무 벌어져 있어 곧 좁혀져 갈 것으로 예상했다.

단기부동자금 일부가 증권시장으로 유입된 것으로 봤다. 주식형 펀드에서 자금 유출이 지속되고 고객 예탁금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동학개미'들의 순매수가 올해 주가 상승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2002년 이후 개인의 누적 순매수액과 코스피 상관계수(25일 이동평균)은 -0.59%였는데, 올해 4월 이후로는 +0.30으로 전환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 누적 순매수액과 코스피 상관계수는 +0.48에서 -0.24로 전환했고, 국내 기관의 경우 +0.02에서 -0.11로 전환했다. 김영익 교수는 "개인의 금융자산 중 주식 비중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제시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