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뉴욕-채권]10년금리 0.81%대로↑…‘대선 전 부양 희박’ 상승폭 제한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20-10-22 06:37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21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채권시장에서 미국 국채 수익률이 장기물 위주로 높아졌다. 미국채 벤치마크인 10년물 수익률은 닷새 연속 상승, 0.81%대로 올라섰다. 재정부양책 협상 타결 기대에 초반부터 상방 압력을 받았다. 다만 대선 전 성사는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돼 추가 상승은 제한됐다. 특히 저항선 역할을 해온 0.80%선을 넘어선 후 상승세가 주춤해진 모습이었다. 수익률곡선은 좀 더 가팔라졌다.

오후 4시 기준, 10년물 수익률은 전장 대비 3bp(1bp=0.01%p) 높아진 0.819%를 기록했다. 장중 0.836%까지 올라 6월9일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가, 레벨을 낮췄다.

금리정책 전망을 반영하는 2년물 수익률은 0.41bp 오른 0.147%에 호가됐다. 물가전망 및 유가변동에 민감한 30년물 수익률은 2.75bp 상승한 1.618%를 나타냈다. 5년물 수익률은 1.29bp 높아진 0.347%에 거래됐다.

■글로벌 채권시장 주요 재료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장중 상승분을 반납, 일제히 소폭 하락했다. 하루 만에 반락한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서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선 전 미국 추가 재정부양책 승인 기대가 약해진 탓이다. 여야 부양책 논의가 합의에는 근접했으나, 대선 전 입법화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7.97포인트(0.35%) 낮아진 2만8,210.82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7.56포인트(0.22%) 내린 3,435.56을 기록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31.80포인트(0.28%) 하락한 1만1,484.69를 나타냈다.

전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의 2조2000억 달러 이상 부양안을 두고 긍정적 입장을 밝혔으나, 공화당 다수 의원은 대규모 부양책에 여전히 반대하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해당 법안이, 공화당이 주도하는 상원을 통과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평가됐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부양책 관련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펠로시 의장은 양측이 부양책 할당의 적정 규모를 둘러싼 이견을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 가격이 4% 급락, 배럴당 40달러대로 내려섰다. 하루 만에 반락, 1주일여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수요부진 우려가 여전히 영향력을 발휘했다. 지난주 미 원유재고가 예상보다 작게 줄어든 점도 유가를 한층 압박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12월 인도분은 전장보다 1.67달러(4.00%) 낮아진 배럴당 40.03달러를 기록했다.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2월 인도분은 1.43달러(3.31%) 내린 배럴당 41.73달러에 거래됐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