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배터리로 560km 가는 픽업트럭' GM, 허머EV 공개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0-21 10:27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GM이 LG화학과 공동개발한 '얼티엄 배터리'를 탑재되는 첫번째 전기차 'GMC 허머EV'에 대한 글로벌 공개 행사를 21일 개최했다. 이 차량은 GM이 최초로 선보일 순수전기 픽업트럭이기도 하다. 양산시점은 내년말로 잡혀있다.

GMC 허머EV. 사진=GM.

이미지 확대보기


얼티엄 배터리가 탑재된 허머EV가 1회 충전 시 350마일(563km)를 갈 수 있다는 내부 테스트 결과를 얻었다고 GM은 밝혔다. 덩치가 큰 픽업트럭임에도 우수한 효율을 발휘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또 차세대 전기차를 위한 800V 초고속 충전시스템을 적용했다고 언급했다.

GM은 이 차량을 '슈퍼 트럭'이라고 부른다. 주행성능이 최대출력 1000마력과 최대토크 1만1500lb-ft(1590kg·m)로 동급 최고 성능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GM은 EV 유닛드라이브(구동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

이 밖에 허머EV에는 △험로 대각선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크랩워크 사륜 스티어링 시스템' △서스펜션 높이를 14.9cm 들어올려 험로 주파를 지원하는 '엑스트랙트 모드' △35인치 높이의 굳이어 랭글러 다목적 MT 타이어 △배터리와 차체를 보호하기 위한 강판 '언더바디 아머' △전후면 카메라로 장애물을 탑지하는 '울트라 비전' △차량 정보를 표시해주는 '오프로드 위젯' 등이 적용된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이 혁신적인 트럭은 GM이 완전한 전기차 시대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허머EV 내부. 사진=GM.

이미지 확대보기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