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B손보, 표적항암 신담보 출시…항호르몬 치료 보장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10-20 15:21

'대세' 표적항암치료비 특약 고도화

/ 사진 = KB손해보험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KB손해보험이 최근 암보험 시장에서 대세로 떠오른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특약'을 고도화하고 나섰다.

KB손보는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를 대폭 업그레이드한 ‘신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특정항암호르몬 포함)’를 신규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신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는 지난 5월 출시한 효과적이고 부작용이 현저히 낮은 최신 암치료 기법인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에서 제외됐던 ‘특정항암호르몬약물허가치료’를 포함해 업계에서 유일하게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란 암세포의 특정 분자를 표적 공격해 암의 성장과 확산을 억제하는 항암약물치료 기법으로 항암약물치료의 부작용을 최소화해 암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효과적인 차세대 선진 항암치료 기법이다. 특정항암호르몬약물허가치료란 유방암, 전립선암 등 암의 발생과 성장에 호르몬을 이용하는 암종에서 호르몬을 차단하거나 호르몬양을 감소시켜 암의 성장과 확산을 억제하는 항암약물치료 기법이다.

국내대형종합병원 자료에 따르면 여성의 대표적인 암질환인 유방암의 경우 특정항암호르몬약물치료의 비중은 전체 항암약물치료자 중 60~70%에 육박한다. 이러한 사실에 착안해 KB손보는 기존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보장에 특정항암호르몬약물허가치료비 보장을 더한 신규 보장을 개발해 암치료보장 영역을 확대시키고자 했다. 향후에도 암치료 이후 건강한 삶이 유지될 수 있도록 암치료의 보장 영역을 지속 확장해간다는 방침이다.

또 이번 건강보험에는 '신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를 연간 1회씩 계속 보장하는 신규담보와 최초 암진단 1년이후 발생한 재진단암(△원발암 △전이암 △재발암 △잔여암)에 대해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시 이를 보장하는 신규 담보도 함께 출시했다. 암의 재발로 인한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에 대한 걱정도 덜 수 있도록 보장영역을 확대했다. 이외에도 KB손해보험 건강보험의 중요 컨셉인 ‘예방’기능을 보강하고자 6대기관 양성종양 및 폴립수술비(급여, 연간1회한) 보장 등 7종의 담보도 추가했다.

KB손해보험 장기상품본부장 배준성 상무는 “KB손해보험의 대표상품은 건강보험이며, 그 중에서도 ‘암’에 대해서는 기존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보장을 개발하기 위해서 앞으로도 KB손해보험은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여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상품 개발을 지속할 것”라고 말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