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영끌·빚투에…30대, 최근 3년간 신용대출 가장 많이 받았다

홍지인

@

기사입력 : 2020-10-19 17:49

30대 신용대출 규모 올들어 13.2조…전년比 72.3%↑

2017~2020년 8월 세대별 신용대출 개설현황 중 신용대출 신규 취급액 현황/사진제공 =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최근 3년간 신용대출을 가장 많이 받은 연령대는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내집 마련을 위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주식 투자를 위한 ‘빚투(빚내서 투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실직과 폐업이 더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19일 금융감독원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3년여간 5대 시중은행 신규 신용대출 현황’에 따르면, 2017부터 지난 8월까지 신규 신용대출 141조 9천억원 가운데 47조 2천억원(33.3%)을 30대가 빌렸으며 20대 또한 14조 2천억원(10.0%)을 대출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의 신규 대출은 최근 2년 새 빠르게 늘었다. 2017년 10조7000억원에서 2018년 10조9000억원으로 1.8%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2019년에는 12조4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4.0% 늘었다. 특히 올해는 8월 말 기준 13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3% 급증해 작년 연간 수치를 넘어섰다.

40대는 지난 8월 현재 전년 동기 대비 66.5% 증가한 12조원에 이르렀고, 50대와 20대 신규대출액 역시 50%이상 늘었다.

잔액 기준으로는 8월 말 현재 40대가 43조2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30대가 34조 100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연체금액은 40대가 1719억원으로 최다였고, 50대 1418억원, 30대 1331억원 순이었다.

김상훈 의원은 “지난 3년여간 가중되는 대출규제와 집값 상승, 코로나로 인한 경기악화가 더해지면서 빚으로 버티는 삶이 이어지고 있다”며 “경기침체가 오래갈수록 대출의 부담은 가중되고 특히 소득과 자산이 적은 청년세대의 어려움은 배가되므로 하루빨리 정부는 신용관리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