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리온, 신제품 확대 통한 성장성 강화 기대”- 키움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10-16 09:36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오리온이 중기적으로 신제품 확대를 통한 외형 성장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16일 박상준 키움증권은 오리온의 신제품 매출 비중이 20% 수준으로 높아진 가운데, 향후 10% 중반 이상의 안정적인 영업이익률을 관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신제품 확대를 통해 성장성을 강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오리온의 목표주가 17만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오리온의 올 3분기 주요 4개국 합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 상승한 1088억원으로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다.

박 연구원은 “통상 3분기는 연결조정 손익은 크지 않은 편”이라며 “오는 11월에 공시될 연결 기준 영업이익 또한 4개국 합산 영업이익과 거의 유사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적극적인 신제품 출시와 판촉 활동으로 인해 4개국 합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다”라며 “국가별 신제품 매출 비중은 모두 20% 수준으로 높아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체로 기존 파이·스낵 브랜드의 확장 제품 중심으로 외형을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는 닥터유 견과바를 새로 출시했다”라며 “4분기에는 양산빵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제품 확대를 통한 성장성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오리온은 중기적으로 기존 브랜드의 맛 확장, 신규 카테고리 확장, 타 국가 주요 제품 전개 등을 통해 매출 성장에 주력할 것”이라며 “영업이익률이 10% 중반 이상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되면서 외형 성장에 주력할 수 있는 재무적 상황이 갖춰졌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에 따라 오리온은 주요 4개국인 한국·중국·베트남·러시아 등에서의 실적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