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증권사 CEO들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국감 소환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9-28 18:22 최종수정 : 2020-10-05 15:23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소환됐다. 오익근닫기오익근기사 모아보기 대신증권 대표와 정영채닫기정영채기사 모아보기 NH투자증권 대표는 각각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과 관련해 출석을 요구받았다. 장석훈닫기장석훈기사 모아보기 삼성증권 사장도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 고소장과 관련해 증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정무위 국정감사 증인·참고인 명단에는 대신증권과 NH투자증권, 삼성증권 CEO가 포함됐다.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는 사모펀드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증인으로 채택됐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 등 세 명이 오 대표의 출석 요구를 신청했다. 대신증권 반포WM센터는 1조6000억원대 환매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자산운용 펀드가 집중적으로 판매된 지점으로 불완전판매 의혹이 불거졌다.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는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판매의 불법 여부와 관련해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출석을 요구받았다. NH투자증권은 5000억원대 환매중단 사태가 발생한 옵티머스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했다. 오 대표와 정 대표가 출석 요구에 응하면 다음달 13일 열리는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서게 된다.

옵티머스 펀드와 관련해서는 농어촌공사 노사협력부, 한국 마사회 노무후생부, 한전 노사협력처 관계자도 증인 명단에 올랐다. 이들은 옵티머스 펀드 투자 경위를 설명할 전망이다. 옵티머스 펀드 피해자모임 비대위와 대신증권에서 라임 펀드를 가입한 피해자도 참고인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은 다음달 12일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고소장과 관련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증인 출석을 요구받았다. 이 부회장은 삼성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과 관련해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삼성증권은 이 부회장의 공소장에 48번 언급되며 각종 부정거래에 동원됐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정부가 추진하는 뉴딜 펀드를 비판하는 보고서를 냈다가 회수한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도 금융위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소환됐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