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리안리, 미국 중개법인 설립 추진…내년 9월 영업개시 목표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9-25 15:26

미국시장 수재 물량 증대 및 수익성 개선 기대

코리안리 해외영업 네트워크 설립 및 추진 현황. / 자료 = 코리안리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코리안리재보험은 미국시장 수재 증대를 위해 미국 현지에 재보험 중개법인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코리안리는 미국 중개법인 설립이 2021년 9월 영업 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지 영업 강화 및 인수 채널 다변화를 통해 미국 내 고객사 대상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는 한편 현지시장에 대한 전문성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다. 미국은 세계 최대 규모의 보험시장으로 전세계 보험료의 약 40%를 점유하고 있다. 현재 2억2000만 달러 수준인 미국 시장 수재보험료 규모를 2025년까지 3억 달러 이상으로 확대하고 수익성도 개선할 계획이다.

중개법인의 설립후보지는 뉴욕 등 미국 동북부 지역이며, 동 지역을 중심으로 영업을 시작하여 향후 미국 전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중개법인은 보험영업 법인이나 지점과 마찬가지로 적극적인 대면 영업이 가능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적은 자본으로 설립이 가능하고 코리안리로의 재보험 물량 제공 역할 뿐만 아니라 타 재보험사들의 물건 중개를 통한 수수료 수익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

코리안리는 이미 뉴욕에 주재사무소를 운영하고 있지만 주재사무소는 영업 활동이 불가능하다는 한계가 있어 이번 중개법인 설립을 통해 이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코리안리는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New Start 2020’라는 경영방침을 세우고 글로벌 거점 확대에 주력할 계획을 세웠다. 코리안리는 수익성 위주 포트폴리오 개편 차원에서 해외수재 물량 가운데 아시아권 비중을 낮추고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코리안리는 2013년 6월 원종규 사장 취임 이후 영국 로이즈 현지법인, 말레이시아 라부안지점, 두바이지점, 스위스 현지법인, 중국 상해지점, 콜롬비아 보고타주재사무소 등 6개의 해외 거점을 차례로 신설하며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해왔다. 이번 미국 중개법인 설립 추진으로 코리안리는 미국시장에서의 본격적인 영업 확대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되며, 적극적인 해외진출 행보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미국 중개법인은 금년에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상반기 중 감독당국에 설립인가를 신청하여 2021년 9월에 영업을 개시하는 것이 목표”라며 “물론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인하여 추진 일정이 순연될 가능성도 있지만 미국시장 진출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말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