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 공개..."미래차 내부는 또 다른 일상공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9-24 09:38 최종수정 : 2020-09-24 09:49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 사진=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전용 플랫폼 등이 적용된 미래자동차의 특징은 더욱 커진 '내부 공간'이다. 현대차는 이 공간을 사무·오락·휴식 등 각자 생활과 목적에 맞게 꾸밀 수 있게 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24일 현대차가 공개한 전시물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은 이같은 방향성을 담고 있다.

전시물은 '내 집 거실'처럼 꾸며졌다. 내부에 신발건조기, 커피머신, 의류관리기 등 생활가전이 탑재됐다. 차량 천장에는 휘어지는 OLED 디스플레이가 설치돼, 누워서도 영화 등을 감상할 수 있게 했다. 차에서 내리면 로봇이 바닥청소를, UV LED 조명이 살균을 시작한다. 전시물 구성을 위해 현대차는 LG전자와 협업했다.

현대차는 이같은 미래차 철학을 내년초 출시될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에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기존 차량에서 볼 수 없는 효율적인 내부 공간으로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기능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라며 "고객의 시간을 가치 있게 만들어 줄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