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개인형 퇴직연금 30조…은행권 고객모시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9-14 00:00

연말정산 시기 아닌 상반기 적립금 ‘쑥’
공제혜택 겨냥 은행권 IRP 이벤트 적극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개인형 퇴직연금(IRP) 적립금 증가폭이 올 상반기에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권도 이벤트를 통해 IRP 고객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 은행권 ‘갈아타기’ 고객 잡기

13일 금융감독원 통합연금포털에 따르면, 2020년 6월 말 기준 IRP 적립금은 29조5000억원으로 30조원에 근접했다. 이는 2019년 말 적립금인 25조4000억원보다 16%(4조1000억원) 가량 늘어난 수치다.

IRP 적립금은 2015년 말 처음 10조원을 넘어서고 꾸준히 늘어나 지난해 말 20조원을 돌파한 바 있다.

2019년 연간 증가액(6조2000억원)과 비교하면 올해 상반기 IRP 적립금 증가세가 가파른 셈이다. IRP의 경우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주로 연말정산을 앞둔 시기에 적립금이 많이 늘어나곤 했는데, 올해는 다소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IRP는 근로자가 퇴직하거나 직장을 옮길 때 받은 퇴직금을 자기 명의 퇴직계좌에 적립해 연금 등 노후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개인형 퇴직연금 제도를 뜻한다.

확정급여형(DB),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 가입자도 연간 1800만원 한도 내에서 추가 불입 가능하며, 근로자가 자기 부담금으로 납입한 금액은 세제적격 연금저축 납입액과 합산해서 연간 7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공제 혜택에 대한 수요를 감안해 은행권의 IRP ‘고객모시기’도 열기를 보이고 있다.

하나은행은 9월 25일까지 개인형 IRP 신규 가입 이벤트로 ‘개인형 IRP는 슬기로운 TDF(타깃데이트펀드)·TIF(타깃인컴펀드)’를 실시한다. 이벤트 기간 중 TDF·TIF를 운용자산으로 개인형 IRP에 가입하거나, 다른 금융기관의 연금저축이나 개인형 IRP 계좌를 하나은행으로 이전하는 등에 대해 하나머니를 적립해준다.

KB국민은행도 9월 말까지 개인형 IRP 신규 가입 고객과 계좌 이전 고객 대상으로 ‘올~해피(All happy)!’ 이벤트를 실시하고 경품 등을 증정한다. NH농협은행도 9월 30일까지 NH농협은행에서 개인형IRP에 가입하거나 다른 금융기관 IRP(또는 연금저축)에서 계좌이체(계약이전)를 하고 이벤트에 응모한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한다.

신한은행은 오는 10월 31일까지 개인형 IRP 신규, 자동이체 등록, 보유상품을 변경하는 고객 대상으로 ‘나의 IRP 성적표를 확인하세요!’ 상품 증정 이벤트를 한다. 또 신한 모바일앱 ‘쏠(SOL)’에 미래설계 웹 카드뉴스인 ‘IRP 비타민’을 제공해서 IRP 가입부터 수익률관리, 연금수령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 수익률 사후관리·최적상품 제공 과제

퇴직연금 특성상 ‘안전운전’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노후자금으로서 수익률 제고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은 계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국내 퇴직연금 시장 성장세가 계속되고 있지만 수익률이나 사후관리가 고객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저금리 시대 최적 상품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퇴직연금 중도인출의 경우 DB형을 제외하고 DC형과 IRP만 가능하다. 6개월 이상 장기요양, 주택구입, 주거임차, 천재지변 등이 주요 중도인출 사유로 허용된다. 부득이한 사유로 인한 해지 또는 중도인출하는 경우 저율과세인 연금소득세를 적용한다.

김병덕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퇴직연금 중도인출의 추세 및 시사점’ 리포트에서 “주택구입 용도의 퇴직연금 중도인출은 궁극적으로 향후 주택가격 전망에 기반하고 있으므로 주택 가격이 안정화되는 거시경제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며 “또 디폴트 옵션(자동투자제도) 도입 등을 통해 퇴직연금 적립금 운용 수익률을 전반적으로 제고시키기 위한 노력도 병행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