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국민은행, 장마철 집중호우 피해 복구 긴급 금융 지원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8-03 15:31

중소기업 신한 3억원, 국민 5억원 이내 지원
국민 긴급생활안정자금 최대 2000만원 지원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신한은행과 KB국민은행이 3일 장마철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홍수로 인해 피해를 입거나 태풍에 의한 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총 1000억원 규모로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신한은행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3억원 이내로 총 8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하고, 만기 연장과 분할상환금을 유예하기로 했다. 신규 및 만기 연장 여신에 대해 최고 1%p까지 특별우대금리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홍수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에 대해서는 개인당 3000만원 한도로 총 2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KB국민은행은 개인대출의 경우 긴급생활안정자금 최대 2000만원 이내, 중소법인 및 자영업자 등 기업대출의 경우 운전자금은 최대 5억원 이내, 시설자금은 피해시설 복구를 위한 소요자금 범위 내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기업대출은 최고 1.0%p의 특별우대금리도 적용된다.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추가적인 원금상환 없이 가계대출의 경우 1.5%p, 기업대출은 1.0%p 이내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연장이 가능하며,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원리금을 정상 납입할 경우 연체이자를 면제한다.

KB국민은행의 금융지원은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한 실질적인 재해 피해가 확인된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해당 지역 행정 관청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국민은행에 제출하면 된다. 지원기간은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이번 홍수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결정했다”며, “피해를 입은 고객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하길 바란다” 고 말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폭우 피해를 입은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피해를 입은 분들이 일상생활로 신속히 복귀하길바란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