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스타트업 지원센터 '프론트원(Front1)' 개관…720억원 전용펀드 조성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7-30 15:02 최종수정 : 2020-07-30 17:09

5년간 2700개 혁신기업 지원…은성수 "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

마포 프론트원 층별 소개 / 자료= 금융위원회(2020.07.3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지원센터 '마포 프론트원(Front1)'이 개관하고 혁신 스타트업 지원에 나선다.

금융위원회는 30일 서울 구 신용보증기금 사옥에서 혁신창업 1번지로 '마포 프론트원'이 개관했다고 밝혔다.

프론트원은 지상 20층, 지하 5층(연면적 3만6259㎡)의 금융·비금융·복지 공간이 포함된 국내 최초 대규모 복합공간이다. 공공부문에서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정책금융기관, 4차산업 지원기관이, 민간부문에서는 은행, 벤처캐피탈, 액셀러레이터, 대기업, 국제기구 등이 입주했다.

한국핀테크지원센터와 ICT이노베이션 스퀘어, SK T 아카데미 등은 핀테크,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 핵심기술을 활용한 사업화가 가능하도록 특화 보육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디캠프를 비롯한 롯데액셀러레이터, 프라이머, 캡스톤파트너스, 뮤렉스파트너스, 하나벤처스 등 VC·AC 등 민간전문기관 주도를 통해 창업 지원방식을 보완하고 생태계 유연성을 제고한다.

자금지원과 컨설팅·교육·주거공간·해외진출까지 패키지 지원하는 빌리지 형태 센터를 조성했다.

금융 부문에 있어서는 720억원 규모 프론트원 전용펀드를 조성해 정책금융기관의 창업 우대 상품과 연계 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

'프론트원 펀드'는 성장사다리펀드(200억원)·신한금융지주(100억원) 공동 출자를 기반으로 프론트원 입주·졸업 기업에 420억원 이상 투자하기로 했다. 또 재투자를 통해서 창업 초기부터 도약·성장단계 창업기업에 대한 '스타트업 동행 펀드'로 300억원 이상 투자한다.

교육·컨설팅의 경우 삼성, SK 등 멘토 교육기업과 창업 관련 교육을 하고, 입주기업의 역량 제고를 위한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4차산업 육성을 위해 과기부의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구축로 첨단장비를 갖춘 강의실과 체험공간을 마련하고 교육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한국핀테크지원센터와 '신한퓨처스랩' 등이 함께 보육하는 전용 공간을 마련하고, SK플래닛의 'T 아카데미'와 협력해 5G·모바일 IT 관련 기술과 컨텐츠 활용과 사업화 방안 집중 교육도 실시한다.

유엔산업개발기구(UNIDO)와 해외진출을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되고, 서대문구청의 공공임대주택을 활용해 청년 창업인에게 공유오피스가 포함된 주거공간도 함께 제공한다.

금융당국은 향후 5년간 2700개의 스타트업 성장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1만8000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입주기업 직접고용이 6120명,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한 간접고용 1만987명, 육성프로그램을 통한 간접고용 950명 등이다.

금융위는 올해 12월까지 프론트원 1차 입주기업 선정을 마무리 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은 30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스타트업 복합 지원공간 '프론트원(Front1)' 개관식에 참석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에서 두 번째) 등 참석자들이 개관을 축하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2020.07.30)

이미지 확대보기
이날 마포 프론트원 개관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윤관석 정무위원장, 은성수닫기은성수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등을 비롯 윤대희닫기윤대희기사 모아보기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김태영닫기김태영기사 모아보기 은행연합회장,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 신한금융지주 회장, 허인닫기허인기사 모아보기 KB국민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수준의 ICT 기술, 튼튼한 제조업 기반 등 스타트업 성장을 위한 충분한 잠재력은 있으나 잘 만든 스타트업 생태계는 갖춰지지 못했었다"며 "프론트원을 통해 우리 창업·벤처 활성화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혁신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한국판 뉴딜'이 이끌어갈 국가적 변혁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든든한 지원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며 "프론트원을 통해 자금, 교육, 주거공간, 해외진출을 패키지로 지원해 창업가들이 기업 성장에만 마음껏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