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전, 저풍속에서 안정적 발전 가능 중형풍력발전기 개발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7-20 11:26

한전 개발 200kW급 중형풍력발전기, 낮은 풍속에서 정격출력
기어박스 없이 발전 직접구동형 채택, 효율 상향 유지비 절감
북미, 유럽 시장 국내 기업 기술인전으로 산업경쟁력 확보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한국전력이 저풍속에서도 안정적으로 발전이 가능한 중형풍력발전기 개발에 성공했다고 알렸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하고 있는 중소형급 풍력발전기는 풍속이 12m/s 이상 되어야 정격 출력을 낼 수 있어 바람이 강하지 않은 국내환경에서는 이용률이 저조한 상황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한전이 개발한 200kW급 중형풍력발전기는 날개 길이를 늘려서 바람의 힘을 받는 면적을 증가시켜 10m/s의 낮은 풍속에서도 정격출력을 낼 수 있어 발전량이 많아 이용율이 높다.

중형풍력발전기 모습/사진=한전

또한, 기어박스 없이 발전하는 직접구동형을 채택해 효율을 높이고 유지보수비용을 절감했다.

풍력발전기는 발전기에 기어박스가 연결된 기어형과 기어박스가 없는 직접구동형으로 나뉘는데, 기어형은 풍력발전기 내부의 발전기의 크기가 작은 장점이 있지만 고장 빈도가 높고 유지보수 비용이 상대적으로 많이 소요된다.

한전이 개발하고 DMS(주)에서 제작한 중형풍력발전기는 지난해 1월 전남 영광군에 설치된 후 시운전에 착수해 올해 7월에 성공적으로 실증을 마쳤다.

국내에서 풍향조건 및 중형풍력발전기의 설치 가능한 입지를 고려했을 때 최소 2000기까지 설치할 수 있다. 향후 200kW급 2000기를 국산으로 사용한다면 현재 설치된 고가의 외산 중형풍력발전기 대비 약 8000억 원의 경제적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관계자는 “북미와 유럽 지역 중형풍력발전기 시장규모는 2020년 말 280억 달러에 이룰 전망인데 국내기업에 기술이전을 한다면 국내 산업경쟁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한전은 국내뿐만 아니라 섬 지역이 많아 풍력발전기 수요가 많은 동남아시아를 대상으로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