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데일리펀딩, 선정산(SCF) 플랫폼 3곳 고객 이전 계약 체결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6-09 17:27

빠른 심사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P2P금융 데일리펀딩이 선정산 플랫폼 3곳과 고객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데일리펀딩은 자사 선정산(SCF) 플랫폼인 ‘데일리페이’ 서비스 확대를 위해 타 선정산 플랫폼과 고객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계약을 체결한 플랫폼은 ‘프리페이’와 ‘얼리페이’ 그리고 ‘노웨이트’ 총 3곳이다.

데일리펀딩은 이번 계약을 통해 타 플랫폼의 고객들을 흡수한다. 더 많은 온라인몰 판매자에게 기존 서비스보다 더 낮은 수수료와 빠른 심사 및 지급 시스템을 제공해 대안금융 역할을 강화한다.

데일리페이는 업계 최저 수준인 하루 0.03% 수수료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존 타사 서비스에 비해 25% 낮은 수준이다.

데일리페이에서 5000만원의 선정산 서비스를 이용하면 월 수수료가 기존 60만원에서 45만원으로 줄어든다. 이번 고객 이전을 통해 연간 약 2억원 수준의 금용비용 절감 혜택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서비스 이용도 편리해진다. 데일리페이는 지난 3월 위메프와 기술 제휴를 체결해 선정산 신청과 심사 전 과정을 자동화하는 등 시스템을 고도화했다. 온라인몰 판매자는 데일리페이에서 24시간 선정산 서비스를 이용하고 심사, 지급 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데일리펀딩은 더 많은 소상공인이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용 데일리펀딩 공동대표는 “선정산 서비스 추가 인수나 온라인몰 제휴 확대와 같은 서비스 확장 방안을 다양한 관점에서 검토하고 있다”며 “선정산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운전자금 등 대안금융 상품을 확대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시행 취지에 적합한 종합P2P금융사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