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UPS, '세계 환경의 날' 맞아 탄소배출량 상쇄 프로그램 시행

기사입력 : 2020-06-01 17:18 최종수정 : 2020-06-01 17:57

UPS가 6월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이해 탄소배출량 상쇄 촉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사진=UPS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UPS가 오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이해 6월 한 달 동안 탄소중립 발송을 선택한 모든 화물을 대상으로 줄어드는 탄소 양에 대해 UPS측에서 동일한 양을 추가로 줄이겠다고 1일 밝혔다.

UPS 탄소중립(Carbon neutral) 발송 옵션은 인증된 탄소 배출권의 구입을 통해 화물 운송 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탄소 배출량을 상쇄하는 프로그램이다.

6월 한 달간 발송인이 UPS 탄소중립 발송을 선택하면, 포장물 당 최소 900원(0.75달러)정도를 지불하면 해당 옵션의 탄소상쇄량에 더해 UPS가 동일한 만큼의 탄소를 추가적으로 상쇄해 탄소발자국을 두 배로 줄일 수 있다. 이를 통해 발송인은 ‘탄소 네거티브’ 실현에 동참할 수 있게 된다.

탄소중립 발송 옵션은 △UPS Worldwide Express Plus △Worldwide Express △Worldwide Express Saver △Worldwide Expedited △Worldwide Express Freight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다.

UPS 최고 지속가능성 책임자(CSO)겸 환경정책 부사장 수잔 린제이 워커(Suzanne Lindsay-Walker)는 “지구를 지키는 행동을 촉진하는 것이야말로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궁극적으로 UPS가 대규모 탄소 감축 프로그램에 기금을 지원하고 운송시 발생하는 환경 문제를 줄이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UPS 탄소중립 발송 옵션에 대한 인식을 높여 더 많은 고객이 해당 옵션을 활용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효종 UPS 코리아 사장은 “UPS는 글로벌 통합물류 선두 기업으로서 우리가 활동하고 있는 지역사회에 환원할 책임이 있으며, 고객들이 보다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성공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의 파트너들과 함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 국내 고객들에게 최선을 다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탄소중립 운송 프로그램을 통해 세계 환경의 날과 같은 전 세계적 움직임에 발맞춰 UPS가 고객은 물론 지역사회와 함께 장기적 관점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