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채권단 "두산중공업, 친환경 에너지기업 개편…대주주 유상증자, 주요계열사·비핵심자산 매각"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5-29 17:30

정부, 산경장 회의 개최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이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사업구조를 개편하고,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대주주 유상증자, 주요 계열사 및 비핵심자산 매각을 실시한다고 정부에 보고했다.

기획재정부는 홍남기닫기홍남기기사 모아보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3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두산중공업의 경영정상화 관련 진행상황에 대해 점검하고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채권단은 두산중공업 정상화방안으로 "두산중공업은 향후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을 목표로 사업구조 개편을 실시할 것"이며 "대주주 유상증자, 주요 계열사 및 비핵심자산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계획을 이행할 것"이라고 정부에 보고했다.

그동안 채권단은 두산 측과 협의를 통해 두산 계열의 전반적인 유동성을 점검하고 중장기 사업개편 방안 및 재무구조 개선계획 등을 마련해 왔다.

채권단은 이를 전제로 "두산중공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평가한다"고 보고했다.

이날 회의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하고 성윤모닫기성윤모기사 모아보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은성수닫기은성수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닫기방문규기사 모아보기 수출입은행장, 이호승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