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두산중공업 21일부터 일부 유휴인력 약 400명 휴업 돌입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5-18 17:34

일부 유휴인력 대상 연말까지 휴업 돌입 약 7개월간
연말까지 평균 임금 70% 2차 명예퇴직 15일 마감
3조원 규모 자구안 채권단 제출 자산 매각, 유상증자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두산중공업이 21일부터 일부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휴업에 돌입한다.

두산중공업 전 직원 6000여명 중 약 6.7%의 규모로 대상을 정해 당사자들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휴업에 들어가며 재무구조 개선 등 자구책을 강화하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자구방안의 일환으로 휴업 또한 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휴업 대상자들은 연말까지 약 7개월 동안 평균 임금의 70%를 받으며 휴업은 전 부문의 일부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조업에 차질이 없는 수준에서 한다고 알려졌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사업장, 공장 규모의 조업 중단은 아니라고 밝혔으며 두산중공업의 휴업 검토는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이전부터 진행되어왔으며 당초 2차 명예퇴직 결과를 보고 규모를 결정지을 계획이었다.

1차 명예퇴직에서는 만 45세 이상 650명이 퇴사했으며 만 45세 이하도 일부 포함된 2차 명예퇴직의 신청은 지난 15일 마감되었으며 규모는 2000여명 중 100여명 선으로 회사 예측보다는 적다고 알려졌다.

한편, 두산그룹은 지난달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3조 원 규모의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하고 자산 매각, 유상증자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