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테라펀딩, 지난해 누적 대출액 1조원 달성…"내실 강화 총력"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5-07 14:33

영업수익 전년대비 50% 증가한 517억원

2019년 테라펀딩 실적 자료. / 사진 = 테라펀딩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P2P 금융기업 테라펀딩이 지난해 업계 최초로 누적 대출 거래액 1조원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테라펀딩에 따르면 지난해 517억원의 영업수익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50% 증가한 수준이다. 차입자로부터 상환된 누적 대출 원금도 6694억원을 기록했고, 이를 통해 투자자들이 얻은 누적 이자 수익은 세후 419억원에 달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약 24억원으로 전년대비 15.7% 상승했다. 테라펀딩 관계자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시행을 앞두고 컴플라이언스, 정보보안, 리스크 관리, 시스템 고도화 등 제도권 금융회사 수준의 인프라 구축에 투자한 결과"라고 밝혔다.

회원 수는 전년대비 33% 증가해 72만명에 달하며, 투자자 연령대 비율을 보면 2030세대가 69%로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다. 재투자 비율은 65.8%로 한 명의 투자자가 평균 7.7개의 상품에 소액을 분산 투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부동산 소액 투자 대중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원금손실률은 지난달 말 기준 0.57%로 나타났다. 대출 약정 219 건 중 4건의 부실이 발생해 대출 취급 건 기준으로는 1.8%였다. 현재까지 테라펀딩에서 자금을 조달 받은 중소형 주택 건설 차주의 수는 총 219명, 대출 금액은 약 8800억원이며, 이를 바탕으로 공급된 다세대, 다가구 주택 수는 전국 총 140개 지역 3050세대에 달한다.

테라펀딩 관계자는 "차입자로부터 받은 정보를 감정평가사, 분양전문가 등 다수의 심사 전문 인력을 통해 면밀히 검증해 투자자에게 보다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하고자 노력할 것"이라며 "대출 실행 이후의 진행상황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강화해 수시로 공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테라펀딩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와 예기치 못했던 코로나19까지 맞물려 경제 불확실성이 크게 증가한 가운데 외형 성장보다는 내실을 탄탄히 다져 변화하는 환경에 더욱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양태영 테라펀딩 대표는 “기존 금융 산업 내 만연한 비효율을 혁신하겠다는 의지로 성장해왔다”라며 “2020년은 법 시행을 비롯해 업계에 크고 작은 파고가 예고되는 한 해인만큼 내실을 강화하고 리스크 및 채권 관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