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메리츠증권, 1분기 리테일 수익 급증...수익다각화 ‘박차’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4-09 15:59

1분기 계좌개설 114%↑...주식거래 급증
2%대 금리 전단채, 오는 10일 2차 발행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메리츠증권이 리테일부문에서도 주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기업금융(IB)부문에서 뛰어난 실적을 거두며 사상 최대 실적을 낸 가운데 수익다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모습이다.

9일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최근 개인투자자의 증시 유입으로 1분기 주식계좌 개설 건수가 작년 1분기 대비 114% 증가했다고 밝혔다.

메리츠증권 측은 “저가매수를 노린 개인투자자가 몰리며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급증했다”라며 “PC나 스마트폰을 이용한 비대면 계좌 개설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국내 주식뿐만 아니라 해외주식과 해외 파생상품 계좌 개설 건수 역시 지난해 1분기 대비 384% 증가했다. 이와 더불어 관련 수익은 전년보다 479% 늘어 해외주식 직구에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발맞춰 메리츠증권은 리테일 부문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

메리츠증권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인 ‘메리츠스마트’ 어플리케이션은 국내외 주식과 파생상품 거래를 앱 전환없이 매매할 수 있도록 하고 미국∙중국∙홍콩 3개국의 종목분석 등을 제공한다. 지난 2년간 진행한 신용공여 이자율 우대 적용 이벤트(3.90%) 역시 추가 연장할 계획으로 고객 니즈에 맞는 특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지난 7일에는 리테일 고객을 대상으로 2%대 전자단기사채를 발행했다. 1차 발행에서 1017억원치를 판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으며, 오는 10일 2차발행에 나선다. 금리는 1개월(2.2%), 2개월(2.3%), 3개월(2.4%) 등 만기일에 따라 달라질 예정이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그동안 종금형CMA(종합자산관리계좌)를 이용했던 고객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출시한 특판 상품”이라며“리테일부문 경쟁력 강화로 새로운 고객가치 창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메리츠증권은 올해 1분기 상대적으로 양호한 실적 거두는 데 성공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파생결합상품 잔고와 자체헤지 비중이 타사 대비 낮기 때문에 트레이딩 손실 역시 상대적으로 적을 것”이라며 “브로커리지 호황으로 신용공여 평잔이 증가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기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메리츠종금증권은 부동산PF에 특화된 영업활동으로 이자손익 부문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라며 “타 대형 증권사와는 달리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물량을 셀다운 하기보다는 보유하며 이자손익을 향유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올해는 메리츠증권의 사업구조 변경에 따라 손익 구성의 변화가 일어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채무보증을 줄이기 위해 셀다운 물량이 증가하며 수수료손익이 증가하고 이자손익은 감소하는 추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자료=메리츠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