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아 텔루라이드, '세계 올해의 자동차' 우뚝…한국 브랜드 첫 쾌거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4-09 11:31

기아 텔루라이드.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자동차 북미 전략형 SUV '텔루라이드'가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자동차상을 휩쓸고 있다.

8일(현지시간) '월드카 어워즈' 주최측은 '2020 세계 올해의 자동차(WCOTY)'에 기아 텔루라이드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기아 텔루라이드는 한국 브랜드 최초로 월드카 어워즈 '세계 올해의 자동차'를 수상하게 됐다. 텔루라이드는 함께 최종후보에 올랐던 마쓰다 CX30과 마쓰다3를 제쳤다.

앞서 텔루라이드는 '2020 북미 올해의 차'에 도 선정되며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기아 쏘울EV.



또 기아차는 이번 월드카 어워즈에서 쏘울EV가 '세계 도심형 자동차'부문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이밖에 올해 시상식에서는 포르쉐 타이칸이 '세계 럭셔리 자동차'와 '세계 퍼포먼스 자동차' 등 2개 부문을 받았으며, 마쓰다3는 '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을 수상했다.

마쓰다3(위)와 포르쉐 타이칸.



한편 월드카 어워즈는 세계 24개국 자동차 전문기자 86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북미 올해의 자동차(NACOTY)'와 '유럽 올해의 자동차'와 함께 세계 3대 자동차상으로 꼽히며, 두 상이 특정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반면 월드카 어워즈는 전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한다는 차이점이 있다.

최근 WCOTY 수상작은 재규어 아이-페이스(2019년), 볼보 XC60(2018년), 재규어 에프-페이스(2017년), 마쓰다 MX5(2016년), 벤츠 C클래스(2015년)가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