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태오 DGB금융 회장, 4개월간 급여 40% 반납…경영진도 20~30% 반납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4-06 14:51

지역의 취약계층 지원 위한 재원으로 활용

△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사진=DGB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김태오닫기김태오기사 모아보기 DGB금융그룹 회장이 4월부터 7월까지 월 급여의 40%를 반납하며, 금융계열사 CEO들은 동일 기간 동안 월 급여의 30%를 반납한다. 또한 DGB금융지주 및 DGB대구은행의 임원진 역시 월 급여의 20%를 반납하게 된다.

DGB금융은 6일 코로나19로 인해 여러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들과 함께 고통을 나누고, 불확실해 지고 있는 제반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주 및 은행의 경영진과 금융계열사의 CEO들이 임금을 일부 반납한다고 밝혔다.

지역 대표기업 DGB금융그룹의 임원진들이 지역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마음을 담아 반납된 급여는 코로나19로 인해 여러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포함한 지역의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태오 회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국내 경제 상황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향후 어떤 영향이 어디까지 언제까지 계속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가운데,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DGB금융그룹의 경영진의 급여 반납으로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엉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면서 신속한 금융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한편 DGB금융은 관련 피해기업 지원 및 지역 내수경제 침체 방지를 위해 지역 대표그룹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다양한 금융지원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우선 대구광역시의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재정지원닫기정지원기사 모아보기 행정요청’에 지역 대표기업 DGB대구은행은 최선의 인력 운용으로 협조해 신청·심사업무가 폭주하고 있는 대구와 경북신용보증재단에 고객 안내 및 각종 서류 심사를 위한 지원 인력을 파견 중에 있다.

금일(6일)부터는 ‘대구시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지원’의 원활한 지원 신청을 위해 대구광역시 전 DGB대구은행 영업점에서 신청 접수처를 제공하고 있으며, 대구공항출장소·가스공사지점·파티마병원출장소·법원지점·서부지원지점·차량등록사업출장소는 제외됐다.

오는 16일부터는 선불카드와 상품권 지급 업무를 위해 대구시 행정복지센터에 직원을 파견할 예정이다.

DGB대구은행은 대구 전역에 위치한 조밀한 지점망을 제공해 지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역 대표기업의 책임을 다하고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