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나은행, 코로나19 피해 용인 소상공인 지원 100억원 규모 특례보증 실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3-06 11:23

용인시·경기신보와 특례보증 업무협약

△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백군기 용인시장, 안영근 하나은행 중앙영업1그룹 총괄부행장(왼쪽부터). /사진=하나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하나은행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용인시와 특별출연해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총 100억원 규모 맞춤형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하나은행이 지난 5일 경기도 용인시청에서 용인시, 경기신용보증재단과 ‘코로나19 대응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특례보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총 100억원 규모의 맞춤형 특례보증으로 용인지역 소상공인들은 하나은행을 통해 대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안영근 하나은행 중앙영업1그룹 총괄부행장은 “용인시와 공동 출연한 특례보증 협약을 통해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용인지역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 개발에 힘써 금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하나은행은 전 영업점에 ‘코로나19 금융지원 전담창구’를 운영 중으로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견·중소기업·개인사업자에 대해 4000억원 한도 내에서 업체당 최대 5억원까지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기존 대출의 만기 및 분할상환 도래 시 원금상환 없이 최장 1년까지 상환을 유예하며, 최대 1.3%p의 금리 감면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소상공인을 대상으로는 직접 영업점에 내점하기 어려운 상황인 점을 감안해 비대면으로 대출 만기를 연장하고 있으며 전국의 지역보증재단과 연계한 특별출연 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소상공인 지원 의지를 실천하고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