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채권-오전] 약세 전환…코로나 확진자 수 감소 영향

이지훈 기자

jihunlee@

기사입력 : 2020-02-25 11:13

[한국금융신문 이지훈 기자]
25일 오전 채권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수 감소 영향으로 약세 반전했다.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60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 때부터 채권시장은 약세 전환했다.

이후 상해주식시장이 1.6% 하락 개장하고 국내 주가도 반락하며 채권가격은 낙폭을 줄이는 모습이다.

11시 현재 국고3년 선물은 3틱 하락한 111.26, 10년 선물은 12틱 하락한 133.18에 매매 중이다.

코스콤 CHECK(3101)에 따르면 3년 지표인 국고19-7(22년12월)은 0.6비피 상승한 1.151%, 10년 지표인 국고19-8(29년12월)은 1.3비피 오른 1.430%에 매매됐다.

외국인은 국고3년 선물을 989계약 순매도, 10년 선물은 1,446계약 순매수 중이다.

증권사의 한 중개인은 “시장의 관심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0명을 이상인지 이하인지에 대해서 관심이 높았다”며 “60명은 고무적인 숫자”라고 평가했다.

다른 증권사의 한 운용역은 “다른 요인은 미제약사가 백신을 개발해 4월말부터 임상시험에 들어간다는 뉴스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마침 원/달러환율도 낮아져 주식시장에선 외국인 투자심리를 부추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훈 기자 jihunlee@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