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과천제이드자이, 평당 분양가 2195만원 책정…과천지식정보타운 분양 흥행 기대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02-17 16:19

17일 LH 분양가 심사위서 결정, 다음 달 청약 예정

과천제이드자이 조감도. /사진=GS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올해 초 ‘로또 아파트’로 평가받는 GS건설 ‘과천제이드자이’ 평당 평균 분양가가 2195만원으로 책정됐다. 다음 달 청약을 진행하는 이 단지는 과천지식정보타운이라는 입지 요건에 힘입어 분양 흥행이 기대되고 있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이날 분양가 심사위원회에서 과천제이드자이 평당 평균 분양가는 2195만원으로 결정했다. 발코니 확장 비용을 포함하면 2240만원이다.

이에 따라 해당 단지에 대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우선 과천 아파트 시세 절반 수준인 평당 분양가가 청약 흥행에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강남 대안으로 떠오른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문재인 정부는 2018년부터 강남 지역을 타깃으로한 규제를 본격적으로 내놨다. 2018년 3월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를 시작으로 지난해 12.16 대책까지 고가 아파트가 즐비한 강남을 주요 타깃으로 한 규제가 이어졌다. 즉, 강남 규제가 높아져 해당 지역 아파트 구매가 어려워진 가운데 상대적으로 입지 조건이 나쁘지 않고 규제가 적은 이 지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얘기다.

부동산 업계 한 관계자는 “건설사들도 과천 내부가 아닌 강남 등 서울 실수요자들이 과천 지역 신규 아파트 물량을 소화할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즉, 강남 잡기 대안으로 과천이 떠오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과천지식산업단지는 이 지역 첫 보금자리주택으로 과천 내 실수요자들을 내 집 마련 욕구를 해결하기 안성맞춤인 곳”이라며 “이 단지가 과천 지역 내 실수요자들을 흡수한다면 여타 지역 수요자가 이 지역 민간 아파트 청약 당첨에 훨씬 유리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