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h수협은행, 신종 코로나 피해기업 및 어업인 대상 1000억원 규모 금융지원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2-11 10:06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Sh수협은행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기업 지원반’을 구성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 및 어업인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기업 지원반’은 기업금융부장을 반장으로 하며, 수산해양금융부와 글로벌외환사업부, 여신정책부, 심사부가 참여한다.

본부와 영업점간 협업체계 구축해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 마련 및 실행 등을 총괄할 계획이다.

피해기업 및 어업인은 영업점을 통해 1차 상담 접수 및 지원을 신청하면 금융지원반은 신속한 피해접수와 고객별 맞춤으로 금융지원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업 수산해양대출 만기연장(무상환) △기업 수산해양대출 원리금·이자 상환 유예 △신규 운전자금 업체당 최대 5억 지원 △기업 수산해양대출 금리 우대 최대 1.0%, 어업인 1.5% 등 최대 1000억원 한도로 운영된다.

Sh수협은행 관계자는 “이번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수산·어업분야를 비롯한 기업고객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며, “피해가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무기한 운영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