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동빈 롯데 회장, 스타트업 강화 행보…세븐일레븐, 육성 스타트업과 업무 제휴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01-31 09:52

세븐일레븐, 롯데엑셀러레이터 우수 투자 ‘미로’와 라스트오더 서비스 내달 1일 시행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지난해 상반기 이스라엘을 방문하면서 스타트업과 VC(벤처캐피탈) 육성 의지를 드러냈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이 올해도 관련 행보를 시작했다. 롯데그룹 계열 편의점인 세븐일레븐이 롯데가 육성한 스타트업과 다음 달부터 협업 성과를 선보인다.

세븐일레븐은 스타트업 기업 ‘미로’와 제휴를 맺고 업계 최초 마감할인판매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 이 서비스로 세븐일레븐은 전국 1만여 점포에서 유통기한이 임박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소개한다. 대상 상품은 도시락, 삼각김밥, 김밥, 유음료 등이며 할인율은 30%다.

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강조하고 있는 스타트업 육성의 성공 사례다. 미로는 롯데그룹의 스타트업, VC투자를 담당하는 롯데 엑셀러레이터의 펀드투자 우수 기업이다.

세븐일레븐 측은 “롯데 엑셀러레이트는 미래 먹거리인 스타트업 투자를 담당한다”며 “미로는 해당 펀드 투자 우수 사례”라고 설명했다.

세븐일레븐은 스타트업 기업인 ‘미로’와 제휴를 맺고 다음 달 1일 업계 최초로 마감할인판매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오픈한다. /사진=롯데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미로와 같은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신동빈 회장은 지난해 8월부터 본격적인 행보를 걸었다. 스타트업 본고장인 이스라엘을 방문해 관련 담당자들을 만나 조언을 들은 것. 그는 지난해 8월 엘리 코헨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을 만나 이스라엘의 첨단기술 기반 기업 및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방안을 논의했다.

당시 롯데그룹 관계자는 “신 회장은 엘리 코헨(Eli Cohen)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을 만나 이스라엘 정부의 창업 및 기술혁신 지원 시스템과 우수 스타트업에 대한 소개, 그리고 롯데의 스타트업 투자사례 등이 공유될 것”이라며 “향후 장기적인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스라엘을 방문한 이유는 스타트업 및 하이테크 산업 육성 선도 국가이기 때문”이라며 “이스라엘은 적은 인구와 군사적 긴장상황이라는 조건 속에서도 글로벌 상위권의 과학·기술 경쟁력을 갖춘 스타트업 강국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에서도 유망 스타트업 기업 발굴을 실시했다. 지난해 10월 롯데지주와 롯데엑셀러레이터는 지난해 10월 18~21일에 인도공과대핵 리서치파크와 함께 ‘제1회 롯데 스타트업 경진대회’를 진행했다. 롯데는 발굴 회사들에 총 350만 루피(한화 약 57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향후 투자 및 협업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이사는 “우수한 아이디어와 사업역량을 가진 인도 스타트업과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시도할 것”이라며 “아시아뿐 아니라 미국, 이스라엘 등 전세계의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고, 국내 스타트업들의 해외진출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관련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