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티머니, 자동배차·목적지 미노출 '온다 택시' 내일부터 서비스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11-27 14:54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결제서비스업체 티머니는 서울 법인·개인택시 양대 조합인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 및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손을 잡고 오는 28일 택시 호출 애플리케이션(앱) '온다 택시'를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온다 택시는 인공지능(AI) 자동배차 시스템과 카드 결제 단말기를 활용해 호출 승객의 반경 1㎞ 이내에 있는 택시를 자동으로 배차한다. 택시 기사가 골라태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승객이 타기 전까지 기사에게는 목적지를 노출하지 않는다.

온다 택시 서비스에는 양대 조합이 미리 모집해 둔 기사 4000여명이 참여한다. 참가 기사들은 사전 교육과 시스템 테스트를 거쳤고, 두 조합은 앞으로 참여 기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두 조합은 "‘온다 택시’는 승객을 위한 택시로 거듭나는 첫 걸음"이라며 "승차 거부를 근절하고 선진화한 택시 탑승 문화를 선보이겠다"고 했다. '온다 택시' 출범식은 28일 송파구 교통회관에서 열린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