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세틀뱅크, SMS 활용 간편 계좌등록 현금결제 서비스 오픈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0-15 18:25

15일 서울 역삼동 세틀뱅크 본사에서 이경민 세틀뱅크 대표(왼쪽)와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오른쪽)이 SMS를 활용한 간편 계좌등록 현금결제 서비스 기념식을 열었다. / 사진= 세틀뱅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핀테크 기업 세틀뱅크가 15일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SMS(문자메시지)를 활용한 간편 계좌등록 현금결제 서비스’를 정식 오픈했다.

지난 6월 금융위원회의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세틀뱅크의 간편 현금결제 서비스는 SMS 인증을 활용해 계좌 출금에 필요한 동의 절차를 간소화한 게 특징이다.

간편 현금결제를 이용하기 위해 기존에 활용했던 은행 계좌등록 방식인 문서, 전자문서, 전화녹취, ARS 등 4가지 외에 SMS 출금동의 방식을 추가해 휴대폰 인증만으로도 본인확인과 계좌출금 동의가 동시에 가능해져 결제 접근성을 높였다.

멀티 인증 방식으로 진행되는 간편 현금결제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는 출금 동의에 필요한 소요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또한 가독성 높은 문자 안내를 통해 출금 동의사항에 대한 이해는 물론 결제 성공률을 높인다.

서비스를 사용하는 가맹점은 신용카드 등 다른 결제수단 대비해서 저렴한 수수료 비용 절감을 할 수 있다. 고객은 현금결제를 통해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은 “세틀뱅크는 핀테크 기업의 성공적인 모범사례라고 할 수 있다”며 “세틀뱅크가 대한민국의 빅테크 기업이 되도록 금융위에서도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각종 규제 등 제도 개선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이경민 세틀뱅크 대표는 “전체 결제시장에서 현금결제 비중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세틀뱅크는 안전하고 편리한 현금결제 서비스를 바탕으로 금융소비자의 건전하고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