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토스 손잡은 SC제일은행 "인터넷은행 참여, 젊은 신규고객 유입 기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0-15 14:52

15일 예비인가 신청 '토스뱅크' 컨소 합류

SC제일은행 본점 / 사진제공= SC제일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한 SC제일은행이 모그룹인 SC(스탠다드차타드) 그룹의 한국시장에 대한 의지를 토대로 향후 비즈니스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

SC제일은행 측은 15일 토스뱅크 참여 배경으로 "전략적 제휴 파트너로 향후 젊은 신규 고객 유입과 해외 진출 등 비즈니스 확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날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SC제일은행을 포함해 금융-비금융 플레이어와 손잡고 금융당국에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비바리퍼블리카가 34% 최대주주로 여기에 SC제일은행도 6.67% 지분으로 참여한다. KEB하나은행·한화투자증권·중소기업중앙회·이랜드월드가 각 10%로 2대 주주이고,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 4%다. 그외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가 주주로 참여한다.

SC제일은행 측은 이번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통해 "장기적 관점에서 재무적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월 활성사용자가 1000만명을 돌파한 토스는 상품 판매 채널 역할을 할 수 있다.

특히 SC제일은행 측은 "SC그룹 본사의 한국 시장에 대한 긍정적 의지 표명"이라는 점도 꼽았다. SC제일은행의 모회사인 SC그룹은 네이버 자회사인 라인이 추진하는 대만 인터넷전문은행에도 참여하고 있다.

SC제일은행 측은 "본사 의지 표명으로 인한 고객 신뢰 확보 같은 브랜딩 효과와 타 경쟁 은행과 차별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5일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마감하고 오후 접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연내 최대 2곳의 인터넷전문은행 신규 인가를 내줄 계획을 세우고 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