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NDF, 1,197.70/1,198.00원…5.55원 상승

이성규 기자

ksh@

기사입력 : 2019-10-10 07:27

[한국금융신문 이성규 기자]
뉴욕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달러/원 환율 1개월물은 1,197.85원에 최종 호가됐다.
10일 역외시장 참가자들에 따르면 최근 달러/원 1개월물의 스와프포인트가 -0.80원인 점을 감안하면 NDF 달러/원1개월물 환율은 전 거래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거래된 현물환 종가(1,193.10원)보다 5.55원 상승한 셈이다.
NDF 환율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낙관론과 글로벌달러 하락에도 그간 급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몰리며 오름세를 보였다.
그러나 금융시장 전반에 리스크온 분위기 탓에 상승폭은 장중 둔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는 사흘만에 반등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81.97포인트(0.70%) 상승한 2만6,346.01을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26.34포인트(0.91%) 높아진 2,919.40을 나타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79.96포인트(1.02%) 오른 7,903.74에 거래됐다.
달러인덱스(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는 99.10으로 전장보다 0.03% 낮아졌다. 중국이 스몰딜 의지를 표명했다는 기사가 나오면서 유럽 시장에서는 0.1% 이상 내리기도 했다.
위안화는 역시 달러화보다 강했다. 달러/위안 역외환율은 0.32% 낮아진 7.1416위안에 거래됐다.

이성규 기자 k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