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케이뱅크 임추위 개최…행장·부행장 한시적 임기 연장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9-04 14:38

내년 1월 1일까지

케이뱅크 본사 / 사진제공= 케이뱅크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케이뱅크가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행장·부행장 임기를 한시적으로 연장하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4일 임추위를 열고 은행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3인과 사외이사 2인 등 5명의 이사 후보를 최종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심성훈 은행장과 정운기 부행장의 임기는 2020년 1월 1일까지 될 예정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케이뱅크 임추위는 안정적 경영 지속과 혁신성장이라는 두 가지 측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사내외 이사 최종 후보자와 임기를 확정했다”며 “유상증자의 성공적인 마무리 등 주요 현안 과제를 보다 안정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케이뱅크 경영의 선봉에 서 있는 은행장과 부행장의 임기를 한시적으로 연장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상임감사위원 후보에는 박대영 NH투자증권 NH인재원장이 내정됐다.

박 후보자는 금융투자업 분야에서 전략기획부터 영업과 조직관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업무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박 후보자의 임기는 2년으로 2021년 9월 22일까지 될 예정이다.

사외이사 후보 2인도 이날 확정됐다. 이달 말로 임기가 만료되는 성낙일 서울시립대 교수는 연임하고, 윤보현 전 KG이니시스 대표이사가 케이뱅크의 새로운 사외이사로 합류하게 될 예정이다.

사외이사 후보 2인의 임기는 1년으로 2020년 9월 22일까지이며, 주총에 상정된다.

케이뱅크는 이달 23일 열릴 예정인 임시 주주총회에서 이들 후보자 5인을 공식 선임할 계획이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