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에너지-울산항만공사, 해양 플라스틱 저감위해 맞손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4-29 15:56

왼쪽부터 고상환 울산항만공사 사장, 변의현 우시산 변의현 대표, 박희설 UN환경계획 이사, 백부기 SK에너지 CLX대외협력실장, 이준형 울산지방해양수산청 해양수산환경과장. (사진=SK에너지)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해양 플라스틱으로 고통 받는 고래와 바다 생태계를 살리기 위해 정부기관과 공기업, 대기업, 사회적기업, 국제기구가 손을 잡았다.

SK에너지는 울산항만공사(UPA), 울산지방해양수산청, UN환경계획 한국협회, 사회적기업 우시산과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알렸다.

이번 협약은 울산항을 중심으로 해양 플라스틱 저감 캠페인 및 업사이클링 활동 공동 추진 등을 통한 국내외 해양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협약기관들은 울산항 입항 선박에서 발생하는 폐 플라스틱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사업 및 울산항만공동체가 함께하는 일회용품 저감 운동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를 추진하는 등 친환경 항만 구축을 위한 범사회적 환경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협약의 세부내용으로는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업 강화 ▲일회용품 저감을 위한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 공동 추진 ▲울산항 선박 폐 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사업 공동 추진 ▲해양환경보호 공동 사업 홍보 및 국내외 사례 전파 등이 있다.

특히 UPA는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텀블러, 머그컵 등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는 캠페인에 울산항만공동체가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한다. 울산항 입항 선박을 대상으로 업사이클링을 위한 폐 플라스틱 분리수거에 대한 환경정책 안내를 진행하게 된다.

또 SK는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 참여 인증사진 1장마다 베트남에 맹그로브 나무 1그루를 기부한다. 사회적기업 우시산은 울산항 입항 선박에서 수거한 폐 플라스틱을 활용하여 울산과 울산 바다를 알릴 수 있는 관광상품을 제작할 예정이다.

고상환 울산항만공사 사장은 “정부와 공공기관, 민간 그리고 국제기구가 연대하여 해양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시작하는 이 자리가 울산항에서 시작된 것을 매우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플라스틱 저감을 통한 바다 살리기라는 세계적 움직임에 동참하게 돼 매우 뜻 깊고, 국내외 항만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