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태오 회장, 현직 임원 19명 차기 대구은행장 육성·승계 프로그램…2020년 6월 1명 선발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2-15 15:30 최종수정 : 2019-02-15 15:48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겸 DGB대구은행장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김태오닫기김태오기사 모아보기 DGB금융지주 회장이 DGB대구은행 차기 행장 육성, 승계 프로그램을 개시한다.

DGB금융지주와 DGB대구은행은 15일 현직 DGB금융지주와 DGB대구은행 임원 19명을 대상으로 차기 DGB대구은행 선임 육성·승계 프로그램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김태오 회장은 지난 1월 한시적 은행장 겸직이 결정된 이후 지속적으로 차기은행장 육성 의지를 밝혀왔다.

15일 김태오 회장은 사외이사와 현직 임원 전원이 참석한 회의를 통해 프로그램 개시를 선포했다.

승계 프로그램은 약 2년 간 1차 후보군 대상 1년 프로그램 실시, 3명 내외 2차 후보군 대상 6개월 과정으로 진행되며 2020년 말 최종 DGB대구은행장 후보자를 확정하게 된다.

먼저 1차 후보군으로 DGB금융지주, DGB대구은행 현직 임원 19명을 롱리스트로 선정한다. 이들은 전략과제 선정과 추진, DGB Potential Academy, 임원 Assessment Center Program 등 다양한 육성프로그램을 약 1년간 받게 된다.

이에 따른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2020년 1월에 3명 내외의 숏리스트를 선정하게 된다.

이후 숏 리스트에 포함된 3명의 후보군은 약 6개월간 중요 계열사 OJT, 어학능력개발, DGB CEO Academy 등의 과정을 거친 후 행장 후보로서의 비전과 사업계획을 발표토록 할 예정이다.

DGB금융은 이같은 평가절차를 거쳐 2020년 6월 차기 행장 내정자 1명을 최종적으로 선발한다.

최종 은행장 내정자로 선발된 1명은 6개월 간 회장과의 멘토링, CEO코칭 프로그램, 글로벌연수 등을 받는다.

내정자는 은행장으로서의 역할을 체계화하고 역량강화과정을 마무리한 후 2020년 12월에 최종 대구은행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은 “한시적 은행장 겸직기간 동안 수행해야 할 가장 큰 업무 중 하나는 금융권 최고 수준의 훌륭한 차기 은행장이 모든 사람들의 축하 및 응원 속에 선임되는 것이라 생각하여 금번 은행장 육성·승계 프로그램을 시행하게 됐다”며 “본 프로그램은 DGB금융그룹 임원들의 역량을 극대화 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개발 및 운영될 것이며, 향후 DGB금융그룹의 CEO승계 모델이자, 임원 육성 프로그램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