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에이핑크 소속사 플랜에이, 페이브 엔터와 합병…4월1일 통합법인 출범

편집국

@

기사입력 : 2019-02-14 07:18

가요 제작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와 페이브엔터테인먼트가 합병한다.
두 회사의 모회사인 '카카오M(KAKAO M)'은 13일 오전 공시를 통해 두 회사의 합병을 공식화했다.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에는 인기 걸그룹 에이핑크를 비롯해 가수 허각, 남성그룹 빅톤 등이 소속돼 있다. 또 페이브엔터테인먼트에는 최근 SBS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 팬'에서 톱3에 뽑힌 임지민, MBC '언더나인틴'에서 1위와 2위, 8위를 차지한 전도염·정진성·이승환, 데뷔를 앞둔 걸그룹 후보팀 '페이브걸스(가칭)' 등 예비스타들이 소속돼 있다.

두 회사의 소속 가수들은 새롭게 출범하는 통합 법인에서 한 식구가 된다.

새 통합 법인 출범은 오는 4월1일로 예정됐다. 새 사명은 합병 법인 출범 시점에 맞춰 공개된다.

카카오M은 "새로운 카카오M의 출범을 계기로 음악 제작 사업의 성장 전략을 재수립하는 과정에서 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페이브와 플랜에이를 합병한다"며 "양사의 핵심역량을 결집, 궁극적으로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카카오 M의 R&C 지원 등을 토대로 제작시스템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아티스트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할 예정"이라며 "궁극적으로는 믿고 들을 수 있는 음악을 만드는 레이블, 글로벌 시장에서 사랑받는 K팝 아티스트를 배출해내는 등 대중이 신뢰하는 레이블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