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롯데면세점 명동·월드타워점, 지난해 매출 총 5조원 돌파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01-06 23:42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사진=롯데면세점.

사진=롯데면세점.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명동본점과 월드타워점 매출이 각각 4조원, 1조원을 돌파 했다고 6일 밝혔다.

38년간 롯데면세점의 고도성장 요람 역할을 해 온 명동본점이 작년 12월 14일 매출 4조 원을 넘으며 명실상부 ‘단일 매장 매출 세계 1위’ 자리를 확고히 했다. 중국의 사드보복 여파로 잠시 주춤했던 명동본점 매출은 전년대비 약 35% 신장하며 2018년 일평균 110억 원을 넘어섰다.

1980년 국내최초 부티크스타일의 종합면세점으로서 그 모습을 드러낸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은 현재까지 대한민국 면세쇼핑 1번지로 불리며 명품면세점의 표준을 제시하고 있다. 1980년 오픈당시 22억 원 이었던 연매출은 꾸준히 증가했으며, 중국인 관광객이 본격적으로 들어오기 시작한 2011년 1조 원을 달성했다. 이후 2015년 2조 원, 2016년 3조 원을 돌파하며 급격한 신장을 했으며, 3조 원 달성 2년만인 2018년 매출 4조 원을 달성하게 됐다. 사드 보복 이후 침체된 중국 단체 관광객을 대신한 따이공(대리구매상)의 수요 증가가 크게 영향을 미쳤다.

명동본점은 고객의 쇼핑 편의를 위해 지난 2016년 8월 본점 12층을 확장 오픈했으며, 작년 10월 명동본점 1층 ‘스타에비뉴 코너’를 리뉴얼 오픈 하면서 국내최대 중소중견 브랜드 편집매장인 ‘블루밍뷰티관’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브랜드 다각화 및 동반성장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특히 작년 4월에는 총 100억 원을 투자하여 상위 VIP고객을 위한 ‘스타라운지’를 오픈했다. 입생로랑, 샤넬, 스와로브스키 등 ‘스타라운지’에서 진행하는 유명 브랜드 VIP초청행사는 고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불러 일으키며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월드타워점 역시 지난 12월 23일 연매출 1조 원을 달성하며 ‘1조 원 클럽’에 가입했다. 시내면세점 특허를 재취득하여 오픈한 2017년 당해년도 5,700억 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일년 만에 매출 1조 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약 80% 신장률을 보였다. 잠실 롯데월드 타워의 우수한 관광자원 및 차별화된 명품 브랜드를 내세워 최근 강남권 신규 면세점들의 오픈에도 불구하고 괄목할만한 큰 성과를 일구어 냈다. 특히 사드보복으로 인해 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월드타워점에 입점한 국내 중소중견브랜드 매출은 전년대비 300% 신장하여 중소중견 브랜드와의 상생에 크게 기여했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2018년 국내 전체 매출 7조5000억원을 돌파하며 창립 이래 사상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2017년 매출 6조원을 달성한 이후 일 년 만에 달성한 기록이며, 전년대비 25% 신장한 수치다.

판매 채널별 매출 중 주목할 만한 점은 온라인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는 것이다. 온라인 매출은 전년대비 50% 신장한 2조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또한 2013년 8%였던 매출 구성비가 5년 만에 3배 이상 증가한 25%를 차지했다. 인터넷 및 모바일 면세점 플랫폼 개선 및 인터넷점 전용 상품 개발이 긍정적으로 작용했으며, 적립금 증정 등 다양한 프로모션 행사를 통한 20~30대 고객 유치가 매출증가로 이어졌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급격한 시장 변화 속에서도 롯데면세점만의 38년간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상최대 매출을 기록 할 수 있었다”며 “업계 선두주자로서 한국 면세시장의 글로벌화와 국내외 잠재적 고객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