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조선업, 대형3사 중심 턴어라운드 조짐 확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10 17:11

부산·경남 조선업 현장간담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0일 경남 고성군 이케이중공업에서 부산·경남지역 조선업 현장간담회를 진행했다. 최종구 위원장(가운데)이 이종열 이케이중공업 대표이사(왼쪽)에게 생산시설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현장 방문에 나선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이 턴어라운드를 언급하며 조선 업황 회복 조짐을 강조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10일 오후 경남 고성에 위치한 이케이중공업에서 실시한 부산·경남지역 조선업 현장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형 3사 중심으로 조선업 턴어라운드 조짐이 확실히 보인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조선 업황이 회복되지 않았는데 성급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있는데 아직 중소 조선사 기자재 업체까지는 느껴지지 않고 있으나 대형 3사 중심으로는 종전과 다르다"며 "불확실성은 여전하나 최근 수주 동향을 보면 턴어라운드 조짐이 확실히 보인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LNG선 같은 경우 올해 10월말까지 전 세계 발주 물량 47개 중 43개를 국내 조선사가 수주했고, VLCC(초대형 유조선)도 38척 중 33척을 한국이 수주했다고 예시했다. 또 초대형 컨테이너선도 40척 중 35척을 한국 조선사가 수주했다고 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자동차 업종과 달리 조선산업은 구조조정이 어느 정도 이뤄졌다"며 "경쟁사들이 문을 많이 닫으면서 적정 생산능력까지 조정이 됐고 이런 트렌드로 일감이 늘어나면 우리 조선사의 생산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작업 물량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종구 위원장은 "지금부터 조선업을 지원하는데 들어가는 자금은 구조조정용 자금이 아니라 RG(선수금환급보증)과 제작금융에 들어가는 것"이라며 "정부도 이런 때를 놓치지 않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