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나라의 대중국 수출감소...중국내 투자 및 제조업 선호 감소에 따른 것"

박경배 기자

pkb@

기사입력 : 2018-08-13 12:00

최문정 BOK 부연구위원 '우리나라 대중국 수출 감소의 원인 분석' 발표
항후 서비스 산업 수출 역량 강화 필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박경배 기자]
우리나라에서 중국으로 수출이 감소하는 원인으로 중국내 저축률(투자) 및 제조업 상품에 대한 소비선호가 감소함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3일 최문정 한국은행 국제경제연구실 부연구위원은 '우리나라 대중국 수출 감소의 원인 분석' 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저축률(투자)은 2013~2016년중 지속적으로 줄어들었는데 이것이 중국내 자본재 및 자본재 생산을 위한 중간재 수입을 감소시킴에 따라 우리나라의 대중국 수출을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대중국 수출은 1990~2000년대 중반까지 총수출보다 빠르게 증가했지만 2013년 이후 감소하기 시작해 최근에는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16년 대중국 상품수출은 전년대비 9.3% 감소했으며 2013년과 비교하면 14.7% 줄어들었다.

최문정 부연구위원은 대중국 수출 감소의 원인을 세분화된 산업수준으로 알아보기 위해 '회계분해 분석'과 총량 수준의 변화요인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일반균형모형을 기반으로 한 분해' 분석을 사용했다.

회계분해분석은 산업별 수출 및 산업연관표 자료를 활용해 우리나라의 총산출대비 대중국 수출비중 변화를 분해 분석하는 방법이다. 일반균형모형분석은 2004년부터 2016년까지의 우리나라 대중국 수출 변화의 주요 충격요인을 분석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회계분해 분석결과에 의하면 우리나라 총산출대비 대중국 수출비중의 변화는 대부분 산업내 효과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제조업의 산업내 효과는 1990년부터 2009년까지 8.95%p 증가하며 대중국 수출증가를 견인했으나 2010년 이후 0.7%p 줄어들며 수출 감소를 초래했다.

일반균형모형 분석에 의하면 대중국 수출감소는 중국내 투자가 감소하고 제조업 상품에 대한 소비선호가 감소한 것에 주로 기인했다. 중국내 소비선호는 제조업에서 서비스 등 비제조업으로 이동했는데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대중국 제조업 수출도 줄어들었다.

최문정 부연구위원은 "한국의 대중국 수출 감소가 세계교역 둔화 요인 보다는 중국의 투자 감소 및 제조업 상품에 대한 소비선호 감소에 기인한다"며 "항후 서비스 산업의 수출 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경배 기자 pkb@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