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AIG손해보험, 업계 최초 여행 유형별 맞춤형 여행자보험 개정 출시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8-07-25 08:46

도시형·휴양지형·든든형 맞춤 플랜 제공하는 'AIG여보 해외여행보험'
휴대폰 인증으로 간편가입 가능..2명 이상 동반가입시 보험료 할인

△사진=AIG손해보험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AIG손해보험(사장 민홍기)은 업계 최초로 여행지와 목적에 맞춰 각기 다른 보상 플랜을 제시하는 ‘AIG여보 해외여행보험’을 개정해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여행 유형에 따라 각기 다른 보상으로 구성된 도시형, 휴양지형, 든든형으로 총 3가지 플랜을 제시하고 있다.

‘도시형’은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국가나 싱가포르, 홍콩 등 아시아의 도시 지역으로 떠나는 여행객을 위한 상품으로, 도심이나 번화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에 대비하는 담보 위주로 구성되어있다.

소매치기 등 위험에 의한 휴대품 손해, 경유나 장거리 비행으로 인한 항공기/수하물 지연 시에는 각각 최대 50만원을 보장하고, 해외에서 예기치 못한 상해로 발생한 의료비는 최대 5000만 원을 보장한다. 물건 파손 및 손실로 큰 금액을 배상해 줘야 할 배상책임 보장으로도 최대 5000만 원을 보장한다.

‘휴양지형’은 발리, 다낭 등 동남아시아와 호주, 뉴질랜드 등 오세아니아에 위치한 휴양지로 여행을 가는 고객에 초점을 맞췄다.

휴양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식중독은 최대 30만원까지 보장해주며, 휴양지에서의 갑작스러운 입원 및 수술 시에는 해외 질병의료비로 최대 5000만 원까지 보장해준다. 귀국 후에 입원이 필요할 경우 최대 2000만 원, 귀국 후 통원 치료 시에도 최대 20만원을 보장한다.

‘든든형’은 아이와 함께 하는 가족 여행, 부모님과의 효도 여행, 장기 배낭 여행 등 만반의 준비가 필요한 여행에 초점을 맞췄으며, 목적지와 무관하게 폭넓은 보장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유형에 해당한다.

해외 질병 및 상해의료비로 각각 최대 7000만 원을 보장하고, 상해사망 후유장해 최대 2억 원, 특별비용 최대 5000만 원을 보장한다. 휴대품 손해와 여행 중단 혹은 취소 시에도 각각 100만원을 보장하는 등 작은 사고까지 대비할 수 있다.

AIG손해보험 민홍기 사장은 “기존의 AIG 해외여행보험이 같은 보장에 금액대만 나뉘어 있어서 원하는 보장 내역만 선택할 수 없다는 점에서 착안해 개발된 상품”이라며 “각 여행지의 특성에 맞춘 보장에 집중해 고객에게 폭 넓은 선택권과 합리적인 보험료를 동시에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소개했다.

AIG여보 해외여행보험은 휴대폰 인증만으로 간편 가입이 가능하며, 출국 직전에 모바일이나 PC를 통해 공식 홈페이지에서 가입할 수 있다. 2명 이상 동반 가입 시에는 보험료의 5%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한편 AIG손해보험은 각종 여행 정보를 제공하는 네이버 포스트 ‘AIG만렙투어’를 선보였다. AIG손해보험이 제공하는 정보를 통해 최고의 해외여행이 가능하다는 의미의 AIG만렙투어에서는 친구, 커플, 가족 등 유형별 여행지 정보부터 여행 시 주의 사항, 월별 여행 이슈 등 다양한 해외 여행 정보를 제공하고, 이는 모바일로 구독할 수 있다.

AIG여보 해외여행보험 개정 출시와 함께 오는 8월 31일까지 ‘AIG별별보상 캠페인’도 진행된다. 해외여행을 하며 경험했던 재미있고 황당한 에피소드를 사진과 함께 게시한 후 본 이벤트를 SNS로 친구와 공유하면 응모가 완료된다. 당첨자들에게는 여행상품권, 태블릿PC, 커피 쿠폰 등 총 2000만 원 상당의 경품을 증정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AIG손해보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