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용진의 신사업…이마트, 영화 제작회사 설립

신미진 기자

mjshin@

기사입력 : 2018-07-24 14:29

‘일렉트로맨’ 소재 영화 제작…2020년 개봉
정용진 “임직원, 작가‧PD 돼달라” 당부 결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이마트가 영화 제작사업에 뛰어든다. 자체 캐릭터인 ‘일렉트로맨’을 소재로 한 영화를 콘텐츠로 활용해 경쟁사와의 차별화를 이루겠다는 전략이다.

이마트는 일렉트로마트의 캐릭터인 일렉트로맨을 소재로 한 한국형 히어로 영화 제작에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영화 제작을 담당할 특수목적회사인 ‘일렉트로맨 문화산업전문회사’를 설립했다. 자본금 1000만원의 유한회사로 설립되며 향후 투자자 유치, 제작, 배급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영화가 개봉하면 청산될 예정이다.

이마트는 일렉트로맨 문화산업전문회사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참여하며, 외부 투자자도 적극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영화 개봉은 2020년으로 계획하고 있다.

이마트가 일렉트로맨 영화에 투하기로 한 것은 ‘스토리가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고객에게 꿈 같은 기억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스토리가 있는 콘텐츠로 상품, 점포, 브랜드 등을 연결해 경쟁사와는 차별점을 두겠다는 전략이다.

정용진닫기정용진기사 모아보기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스토리가 있는 콘텐츠야 말로 경쟁사와의 근본적인 차별점이자 우리를 찾을 수 있게 만드는 강력한 무기”라고 강조한 바 있다. 또 이를 위해 임직원들에게 작가와 프로듀서(PD) 역량을 갖춰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이마트는 영화 자체뿐 아니라 에피소드, 캐릭터 등을 활용해 의류‧팬시‧완구 등 다양한 장르의 상품을 개발하고 새로운 형태의 매장 구성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특히 복합쇼핑몰 스타필드에도 접목해 활용도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콘텐츠 개발을 목표로 한 프로젝트성 투자”라며 “일렉트로맨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 사업 기회를 확보하는 한편 관련 상품 개발로 인한 새로운 수익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