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삼성전자 스마트폰, 인도서 3분기 연속 샤오미에 밀렸다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07-20 15:28

올해 2분기 점유율 격차 좁혀…0.2% 차이

△올해 2분기 인도 시장서 선방한 삼성전자 ‘갤럭시S9’ ‘갤럭시A8’ ‘갤럭시J2프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샤오미에 밀려 3분기 연속 점유율 2위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20일(현지시간) 인도 이코노믹타임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990만대를 판매하면서 점유율 30.2%를 기록했다. 샤오미는 30.4%를 달성하면서 삼성전자를 0.2% 차이로 미세하게 따돌렸다.

점유율 면에서는 삼성전자 밀렸지만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와 비교하면 괄목할 만한 성적이다.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에 점유율 25%, 샤오미는 27%였다. 이듬해 1분기는 25%로 31%를 차지한 샤오미와의 격차는 더욱 커졌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갤럭시A8플러스’와 ‘갤럭시S9’ 등을 앞세워 대규모 마케팅에 돌입한 덕분에 2분기 반격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저가 모델인 ‘갤럭시J2프로’ 인기도 한몫했다는 평가다.

투아난 응우옌은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가 반격하고 있으며 샤오미가 인도에서 인기를 얻고 있지만 삼성 스마트폰은 여전히 소비자에게는 첫 번째 선택인 제품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최근 인도 수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세계최대 휴대전화 공장을 완공, 인도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