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금융미래포럼’ 진단…블록체인의 허상과 미래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8-06-04 00:00 최종수정 : 2018-06-04 08:04

▲사진: 서효문 기자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블록체인은 분명히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수 있는 미래 동력 기술이다. 그러나 이를 만병통치약으로 판단해서 막연한 기대를 가지면 안된다. 성장성이 풍부하기는 하지만, 블록체인이 모든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는 시선은 배제해야 한다.” - 2018 한국금융 미래포럼서 김승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지난달 28일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블록체인’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2018 한국금융 미래포럼 : 블록체인·핀테크 생태계 선도전략과 과제’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는 후카가와 유키고 와세다대학 정치경제학부 교수, 김승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우태희 블록체인산업발전위원장, 전요섭 금융위원회 은행과장, 김종환 블로코 상임고문, 김우택 피노텍 대표 등 이 분야에 저명한 인사들이 참가해 블록체인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서 논의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기존 관련 행사와 달리 다양한 의견들이 나왔다. 특히 블록체인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을 경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끌었다.

김승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주제 발표를 통해 블록체인이 여러 장점을 가지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현재 국내 금융 시스템의 모든 문제점을 해결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로선 탈중앙화, 확장성, 보안성 등 어느 한 부분에 집중해 기술 적용을 고민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실제로도 블록체인을 활용한 암호화폐 거래에서도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일명 거래소 해킹이 그 것이다. 그동안 인식됐던 것처럼 블록체인이 완벽한 보안성을 자랑했다면, 거래소 해킹 시도를 완벽하게 막아냈을 것이다. 그러나 일본에서 발생한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은 결국 피해가 발생했고, 범인도 찾아내지 못했다.

‘불완전 판매’에 대한 지적도 제기돼 흥미로웠다. 이런 주장은 업계에서 나왔다.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한는 블로코의 김종환 상임고문은 블록체인이 가진 장점과 별개로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를 만들어 ‘불완전 판매’를 막아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해커들이 블록체인의 단점인 느린 속도를 악용화해 암호화폐 거래에서 ‘불완전 판매’가 발생할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설명이다.

이 또한 기존 블록체인 업계의 주장에 경계를 보내는 주장이다. 블록체인 업계는 장점만을 강조하며 국내 금융시스템의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홍보해왔다.

즉 우리가 보유한 블록체인 기술은 기존 중앙 집중화 시스템 보안성보다 뛰어나고, 이로 인해 거래의 투명성을 높였다는 것을 강조하는 경우가 많다.

지난 2010~2011년. 저축은행들이 와르르 무너진 바 있다. 당시 일주일에 저축은행 최대 8개가 사라지는 경우도 나왔다.

이는 ‘불법 행위’의 한 형태인 대주주의 배임 등으로 인해 서민들이 4조원 이상 피해가 발생한 사태다.

만약, 금융당국에서 저축은행 대주주에 대한 규제를 선제적으로 적용했다면 서민들의 피해는 더 적었을 것이다.

한국금융 미래포럼은 블록체인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과 안전 불감증에 대해서 경종을 울렸다.

블록체인의 발전이 우리 사회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 것에만 집중했던 기존의 시선을 벗어나 현재의 문제와 발전 가능성을 동시에 살펴본 기회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