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그리스로 떠나는 조선 3사 CEO…“하반기 막판 수주전”

유명환 기자

ymh7536@

기사입력 : 2018-05-25 06:00

“글로벌 선주사 모인 자리서 자사 기술력 선봬”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사진=각 사

[한국금융신문 유명환 기자]
국내 조선 3사 최고경영자(CEO)들이 그리스 아테나에 모인다. 이들은 하반기 선박 수주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과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은 다음달 4일부터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리는 ‘포시도니아박람회’에 참석해 수주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노르웨이 노르시핑, 독일 함부르크 해양 기자재 박람회와 더불어 3대 조선해양 박람회로 꼽히는 포시도니아박람회에는 올해 세계 조선해양업체 1850곳, 2만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그룹을 비롯해 스위스와 덴마크 등 글로벌 해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선주사들도 참석한다.

업계는 국제해사기구(IMO)가 2020년부터 운항 선박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를 강화하기로 하면서 글로벌 친환경·스마트 발주 증대와 최근 국제 유가급등으로 인해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유전 개발 장비인 해양플랜트 발주시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조선 빅 3는 특히 최근 세계적으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 액화천연가스(LNG) 관련 선박 수주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세계 최초로 건조한 FSRU(부유식 LNG 저장·재기화 설비) 모델을 전시하고, 강환구 사장, 가삼현 현대중공업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대표(사장) 등은 글로벌 선주들과 미팅을 가질 계획이다. 정기선닫기정기선기사 모아보기 부사장도 현대일렉트릭 등 그룹 관계사들의 전시관을 둘러볼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LNG 추진엔진을 장착한 친환경 컨테이너선 모형 등을 전시하고 적극적인 영업활동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2016년 포시도니아에서 LNG선과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4척(5억8000만달러)을 수주한바 있다.

조선 빅3는 또 조선·해운업의 불황 속에서 신시장으로 주목 받는 ‘스마트 선박’ 수주 경쟁도 펼칠 예정이다. 국제해사기구(IMO)가 오는 2020년 도입 예정인 ‘e-네비게이션(e-Navigation)’움직임에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올초 LNG선박 수주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선주사들이 모이는 자리에서 자사의 우수성과 기술력을 알리는 현장이 될 것”이라며 “박람회 기간이 짧은 것을 감안해 조선3사 CEO가 참석해 신뢰성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명환 기자 ymh753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