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공정위, 시중은행 ATM 입찰 불공정행위 조사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05-14 14:02 최종수정 : 2018-05-14 15:11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주요 시중은행들의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입찰 과정에서 불공정행위가 있었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14일 은행권에 따르면, 공정위는 KB국민·우리·KEB하나·농협 등을 대상으로 ATM 입찰 때 불공정 행위 여부 관련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공정위는 은행들이 역경매 방식을 통해 협력업체로부터 납품받는 ATM 가격을 낮췄다는 혐의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역경매 방식은 경쟁적으로 높은 가격을 부르는 일반적인 경매와는 정반대 개념으로 최저가격을 제시했을 때 낙찰받는 방식이다.

이와 관련 은행권 관계자는 "시장조사로 합법적인 범위에서 입찰을 진행했으면 역경매 방식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