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동걸 회장 "금호타이어 노조에 임직원 스톡옵션 제안했다"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03-26 14:48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사진=KDB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산업은행이 지난 23일 금호타이어 노조와 비공개 면담에서 더블스타 자본유치 시 임직원에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내용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26일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은 산업은행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금호타이어 노조와의 비공개 면담 내용을 공개했다. 산은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노조는 지난 23일 더블스타 자본유치안에 구두로 동의했으나 25일 자정까지 최종의견을 제출하지 않았다.

이날 이동걸 회장은 더블스타 자본유치 시에는 우리사주조합 또는 개별 임직원 앞 스톡옵션을 부여하겠다는 방안을 노조에 설명했다고 했다. 이 회장은 "금호타이어가 자사주를 취득 후 우리사주조합에 출연할 예정"이라며 "이에 대해서는 더블스타측도 동의했으며 실행시기와 한도, 내용, 절차 등 구체적 방안은 더블스타와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스톡옵션 부여인지는 아직 확정된 바 없다. 이 회장은 "우리가 회사 경영이 정상화될 시 이익을 공유하겠다는 그런 취지로 (노조가) 이해한 거라고 생각을 한다"면서 "스톡옵션 제안에 대해 노조가 특별히 반긴다거나 반대한다는 의사 표시는 없었다"고 말했다.

산은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노조는 지난 23일 더블스타 자본유치에 합의한다고 구두로 합의했다. 당시 차이융썬 더블스타 회장과 이동걸 회장이 금호타이어 노조를 만났을 때, 노조는 자구계획의 조속한 합의 등의 내용을 담은 노사정채(노조, 회사, 노사정위원회, 채권단) 공동선언문을 늦어도 27일까지 발표하기로 했다.

하지만 산은이 25일 공동선언문을 노조 앞에 송부하고 동일 자정까지 최종 의견을 요청했으나, 노조는 24일 총파업 시 국내 업체 인수 가능성 등을 언급, 자정까지 의견을 제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노조가 달라진 이유는) 실체가 의심되는 제3자 인수 가능성 때문인 것 같다"며 "제 3 인수자의 실체가 무엇이고 그걸 확인해준 지역 유력정치인이 누구인지, 또 어떤 뜻으로 그걸 확인해준 것인지 확인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