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진대제, 세계 최초 가상통화 지수 만든다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02-02 15:26

△진대제 사단법인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진대제 사단법인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사진)이 장기 계획으로 가상통화 지수를 개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진대제 회장은 2일 "가상통화 거래량과 수수료를 반영하는 지수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전 세계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 회장은 가상통화가 가상통화공개(ICO) 과정에서 주식과 매우 흡사하므로 주가지수 산출 방식으로 코인 지수도 개발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국블록체인협회 출범 전부터 가상통화 통계, 데이터 사업을 기본 사업으로 기획했다. 특히, 협회는 정확한 가상통화 거래량 데이터를 투자자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보고 있다.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이사는 "한국 표준 가상통화 가격 지수를 먼저 만들 예정"이라며 "각 거래소별 코인 가격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만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또, 김 이사는 "전체 거래량 지수 등 총괄 데이터는 차차 개발할 계획"이라며 "개발된다면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가상통화와 주식이 유사해도 체계적인 지수를 개발하기는 쉽지 않다. 현재 주가지수는 시가총액 방식(가중주가 계산방식)으로 산출하고 있다. 이와 유사하게 가상통화 지수를 개발한다면 상장된 가상통화의 개수를 가상통화 가격에 곱해 전체를 합산한 금액을 100으로 계산해 지수를 산출하면 된다. 다만, 시가총액 방식으로는 규모가 큰 코인의 가격이 조금만 움직여도 지수가 크게 움직인다는 단점이 있다.

업계에서는 모든 코인에 대한 내부평가를 끌어올 수 없다는 점을 근거로 지수 개발이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보고 있다.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코스닥, 코스피는 지수에 대한 근거가 있는데, 가상통화 지수는 그 설명이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비트코인이 없다면 근거 있는 지수 개발이 가능할 수 있다"면서 "이더리움이나 퀀텀은 재단이 있어 지수 개발을 위한 내부 평가를 가져올 수 있지만, 비트코인은 이런 데이터 제공을 해 줄 곳이 없다"고 덧붙였다.

협회 내부에서는 거래소 자율규제안을 빠르게 안착시키는 게 선결 과제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현재까지 협회 회원사 25개 거래소 중 빗썸, 코빗, 코인원, 업비트를 제외한 21개 거래소는 은행으로부터 실명확인 가상계좌 시스템 사용 계약을 따내지 못한 상태다. 협회 관계자는 "자율규제 문제가 우선이어서 데이터 사업은 아직 손을 못 대고 있다"며 "지수 개발이 실제 가능한지는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